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설계사들의 잦은 이탈 'GA 이동 추세지만···'
박관훈 기자
2022.08.12 08:10:30
⑧10명 중 7명 1년 내 회사 떠나···판매 안정성↓
이 기사는 2022년 08월 11일 13시 5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동양생명은 다사다난한 10년을 보냈다. 2011년 보고펀드로 최대주주가 바뀐 후 2013년 동양그룹 해체로 계열분리를 겪었다. 2015년 중국 안방보험에 매각됐으나 모기업의 부실로 중국정부가 위탁경영을 맡았다. 2020년에는 중국 공기업 다자보험으로 주인이 바뀌었다. 현재 동양생명은 중대한 변화의 기로에 있다. 다자보험의 민영화 전후로 매각이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유력한 가운데 올해 저우궈단 전 타이캉보험그룹 부회장(CFO)을 새 대표로 선임하며 자산관리와 매출 확대에 힘을 싣고 있다. 팍스넷뉴스는 동양생명의 최근 영업실적과 재무현황 등 주요 경영지표를 토대로 그간의 성과와 향후 매각 전망 등을 분석한다.

[팍스넷뉴스 박관훈 기자] 동양생명의 설계사 정착률이 업계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7명 이상이 1년 내에 회사를 떠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설계사의 잦은 이탈은 판매 관리 소홀로 이어져 중도해약 증가와 불완전판매 등을 야기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1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동양생명의 13월차 설계사 정착률은 27.9%로 나타났다.


13월 차 설계사 정착률은 설계사가 보험사에 신규로 등록한 후 1년 이상 정상적 보험모집 활동을 하는 인원 비율을 말한다. 보험사의 상품판매 대부분이 설계사 채널을 통해 발생하는 만큼 설계사 정착률은 보험사의 영업채널 안정성을 가늠하는 주요 지표로 꼽힌다.


동양생명의 경우 정착률이 30%를 밑돌면서, 설계사 10명 중 7명 이상이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1년 안에 회사를 이탈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관련기사 more
안전자산 비중 매년 하락 시가총액 뚝↓···최대주주 투자금 회수 '난망'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성공적' 신용등급 하방 압력 이겨낼까


동양생명의 설계사 정착률은 매년 하락하고 있다. 2016년 30.4%였던 동양생명의 설계사 정착률은 이듬해 38%까지 개선됐으나 이후 하락세를 보이다 지난해 30% 밑으로 떨어졌다.


동양생명의 설계사 정착률은 경쟁 생명보험사와 비교해도 매우 낮은 축에 속한다. 지난해 기준 푸르덴셜생명 46%, DB생명 46%, 한화생명 45%, 교보생명 41%, 삼성생명 40% 등 상당수 생보사들이 40%를 웃도는 설계사 정착률을 기록했다. 특히 동양생명과 같은 다자보험 계열인 ABL생명이 60%라는 높은 설계사 정착률을 나타내면서 동양생명과 대조를 이뤘다.


설계사 정착률이 낮을 경우 기존 보험계약의 관리가 상대적으로 소홀해져 중도해약이 늘어나는 등 불완전판매 위험이 높을 수 있기에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설계사 정착률이 낮은 보험사일수록 불완전판매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는 철새처럼 이직이 잦은 설계사들이 고객에게 보험 상품의 장점만 부각해 보험을 판매한 후 다른 보험사나 GA로 자리를 옮기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동양생명의 설계사 정착률 하락은 최근 보험업계의 전반적인 추세인 설계사 이탈과 구조조정이 이뤄지고 있는 것과 맥을 같이 한다. 특히 보험업계에 보험 상품 제판분리(제조와 판매를 분리) 추세가 지속되면서 GA가 중요한 판매 채널로 자리 잡으면서 자체 설계사 이탈도 가속화되고 있다는 평가다.


실제로 동양생명의 법인보험대리점(GA) 판매 의존도는 매년 상승추세를 보이고 있다. 동양생명의 지난 1분기 기준 동양생명의 판매 채널 비중에서 GA가 차지하는 비중이 50%를 넘어섰다. 이는 최근 4년간 30%대에 머물던 것과 비교해 크게 높아진 수치다.


이에 일각에서는 보험사들이 설계사 정착률을 높이고, 자체 설계사 비중을 확대함으로써 중도해약이나 불완전판매 가능성 등을 낮춰 판매 안정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상대적으로 대형사의 경우 각기 설계사들의 수준에 맞는 맞춤형 교육프로그램들이 다양하게 마련돼 있어 설계사 정착률이 높다는 평가다.


이 같은 지적에 동양생명 측은 향후 자체 설계사 판매 비중 확대 방안을 밝히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향후 자체 설계사 비중을 높이기 위한 계획에 대해 확인했으나, 관련 부서를 통해 해당 사안이 대외비로 분류돼 공개할 수 없다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동아오츠카(주)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