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3구역 재개발
대림산업, 재입찰 불참설 '솔솔'
임대주택 제로 제안, 서울시 정책과 상충…홍보활동 소극적
이 기사는 2020년 01월 07일 14시 3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대림산업이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재입찰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대림산업이 내세운 ‘임대주택 제로’ 제안이 서울시 정책과 상충하는 데다 조합 지지율도 높지 않아 수주에 승산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대림산업은 지난해 시공사 입찰에 참여해 현대건설, GS건설과 3파전을 벌이면서 임대주택을 없애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임대주택 리츠사업을 담당하는 자회사 대림AMC가 전체 5816가구 중 임대가구 876가구(약 15%)를 사들여 민간에 임대함으로써 공공임대주택을 없애겠다는 것이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지 전경. <사진=팍스넷뉴스>


반면 서울시는 대림산업의 한남3구역 임대주택 제로 제안에 대해 현실성이 없는 공약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도정법)과 시행령에 따르면 재개발 사업을 추진할 때 전체 가구의 15~30%를 임대주택으로 짓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임대주택을 없애는 것은 불가능한 셈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에서 재개발사업을 추진할 경우 공익성을 위해 전체 가구의 15% 이상은 무조건 임대주택으로 사업지 안에 유지해야 한다”며 “대림산업은 임대주택을 일정기간 유지하다가 분양 전환하겠다는 계획인데 이는 얼토당토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구단위계획에 따른 임대주택 의무 공급비율은 일시적으로만 지키면 되는 것이 아니라 꾸준히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대림산업이 GS건설, 현대건설을 제치고 한남3구역을 수주하고 싶다는 욕심에 과도한 공약을 내세운 것이 오히려 발목을 잡은 것”이라며 “대림산업이 재개발 정책과 정면으로 대치하는 임대주택 제로 제안을 내놓은 것에 대해 서울시가 과장·허위 광고라고 압박을 넣으면서 부담을 느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GS건설의 3.3㎡당 분양가 7200만원 보장, 현대건설의 최저 이주비 5억원 보장 등에 비해 대림산업의 임대주택 제로 제안은 도가 지나쳤다”고 평가했다.


업계에서는 대림산업을 지지하는 한남3구역 조합원의 비중이 하락세라는 점도 재입찰 불참을 고민하는 주요인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대림산업은 현대건설, GS건설보다 빠른 지난해 9월 신한은행, 우리은행과 한남3구역 사업비를 조달하기 위한 14조원 규모의 금융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적극적인 수주 활동 덕분에 시공사 선정 입찰 마감 한 달 전에는 조합원 지지율이 30~35%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대림산업의 지지율은 이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시의 따가운 눈총을 받은 대림산업은 조합원 표심까지 돌아서자 손해보는 장사라고 판단한 것"이라며 "재입찰 불참을 내부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한남3구역 재입찰에 불참한다는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수우 한남3구역 조합장은 “대림산업의 재입찰 불참 결정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며 “아직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한남3구역 재개발 33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