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큐어비앤피, 이대 산학협력단과 기술도입 계약
세포 투과 펩타이드 활용한 비강 약물 투여 플랫폼
이 기사는 2020년 03월 31일 10시 1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이경림 이화여대 약학대학 교수(좌측), 최영권 아이큐어비앤피 대표이사


[팍스넷뉴스 최원석 기자] 아이큐어의 자회사 아이큐어비앤피는 이화여자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지난 30일 ‘세포 투과 펩타이드를 활용한 비강 약물 투여 플랫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해당 기술은 이화여대 약학과 이경림 교수가 세포막 투과성을 갖는 펩타이드를 이용해 코 안 공간(비강)의 점막을 잘 투과하지 않는 고분자 약물의 점막 투과성을 향상시킨 플랫폼에 관한 것이다.


이번 계약으로 아이큐어비앤피는 ‘세포막 투과성을 갖는 펩타이드 기술’ 및 ‘인슐린 점막 투과 개선용 조성물’ 2건의 기술을 도입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기술개발에 협력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이화여대 산학협력단과 아이큐어비앤피는 펩타이드, 바이오 약물 등 주사용 약물의 비강 약물 투여 바이오베터 의약품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경림 교수 연구팀은 현재 주사용 당뇨병 치료제로 쓰이는 GLP-1 작용제 약물에 본 기술을 적용한 결과 비강으로 효율적인 약물 투과가 가능함을 증명했다. 또한 비강 투여를 통한 동물실험에서 충분한 혈당 강하 효과가 있다는 것을 증명함으로써 기존 주사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번 기술 도입은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유럽 등 특허 출원이 완료되어 특허 권리를 통한 시장 확장성 및 매출 확장성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경림 이화여대 약학과 교수는 “세포막 투과성을 갖는 인간 단백질 유래 펩타이드에 대해 지난 20여년의 연구결과 기존 주사제로 쓰였던 바이오 약물들을 동물 모델에 적용해 비강 투여 시 우수한 치료효과가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며 “약물전달기술 개발에서 풍부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아이큐어비앤피와 공동 연구를 통해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 시키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영권 아이큐어비앤피 대표는 “본 기술은 점막 조직침투능이 매우 뛰어나기에, 바이오약물을 코 점막을 통해 모세혈관으로 전달 할 수 있어 다양한 종류의 생리활성조절 의약품들을 전달 가능한 플랫폼 기술이다”며 “글로벌 기술이전을 목표로 전 임상부터 모든 시험을 글로벌스탠다드에 맞춰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