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 전직원에 100만원 지급
박찬구 회장, 지역 소상공인 대상 소비 활성화 독려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금호석유화학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이하 코로나19)으로 인한 침체된 경기를 극복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그룹 전 계열사 직원에게 격려금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금호석유화학그룹 관계자는 "이번 격려금 100만원은 금호석유화학을 포함한 11개 계열사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직급이나 연차에 따른 차등 없이 지급한다"며 "직원들은 서울을 비롯해 여수, 울산, 대전, 아산 등지의 각 소속 사업장 인근 상권에서 격려금을 사용할 예정"이라고 10일 설명했다. 다만 임원급 이상은 지급 대상에서 제외한다.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소비가 둔화되며 특히 지역 소상공인들이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이번 격려금 지급을 결정했다. 정부가 소비 활동의 진작을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을 편성하는 등 국가 차원의 지원을 실시함에 따라 금호석유화학그룹 역시 민간 영역에서 선제적인 자세로 위기 극복 활동에 동참한다는 입장이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힘든 시국을 의연하게 견디고 있는 모든 소상공인들에게 이번 격려금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금호석유화학은 "최근 금호석유화학 3개 노조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올해 임금협상 조정권을 사측에 위임한 것을 계기로 이번 격려금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며 "이는 사측이 모든 계열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전달하는 화답의 의미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