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팍스·지닥, 에스크로 계좌로 원화 입출금 지원
거액 거래에도 입출금 가능해 법인 고객 선호도 높아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중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이 은행에서 발급하는 실명확인 가상계좌를 사용하는 반면 고팍스와 지닥은 에스크로(Escrow) 계좌를 사용해 원화 입출금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 고객의 경우 고팍스와 지닥 처럼 법인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거래소를 선호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은 실명확인 가상계좌 서비스를 사용하며 지닥과 고팍스는 시중 은행의 에스크로 서비스를 이용해 원화 입출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닥과 고팍스는 모든 은행에서 입금이 가능하지만, 업비트 외 3개 거래소는 개인 대상으로 실명확인 가상계좌를 발급과 필수요건에 따라 특정 은행 계좌를 갖고 있어야만 입금이 가능하다.


8일 지닥은 보도자료를 통해 "개인용 입출금 서비스를 제외하고 법인용 입출금 서비스를 살펴보면, 실명확인 가상계좌는 법인(기업)용 서비스가 아니므로 법인은 이용할 수 없다"라며 "법인의 경우, 합법적으로 원화를 입출금 할 수 있는 거래소가 필요한데, 실명확인 가상계좌 거래소들의 경우 이를 제공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현재 지닥은 공공기관인 우체국 은행의 에스크로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고팍스는 신한은행의 에스크로 서비스를 이용한다. 또한 모든 은행에서 원화 입금이 가능하다.


법인 고객 입장에서는 거액의 매매 거래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안전하고 원활한 원화 입출금 가능 여부가 거래소 선택에 중요한 요건이다. 지닥은 "법인 고객은 원화 입출금에 제한을 두는 ‘실명확인 가상계좌’보다는 지닥과 고팍스가 제공하는 법인 입출금 서비스를 선호한다"라며 "지닥과 고팍스는 국내 법인회원들이 가장 선호하는 가상자산 거래소로 손꼽힌다"고 설명했다.


거래소 업계는 향후 법인 고객에 대한 특금법 적용 방식과 실명확인 가상계좌 발급 여부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