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이라크 현장 공사중단
확진 전 직원 안전 최우선 조치…UN특별기 통해 직원 복귀 진행 중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현장에서 발생한 사망사고에 대해 한화건설이 신속한 후속조치를 취하고 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현장 근무하던 협력사 소장 두익건설 이근희 상무가 지난달 28일 사망했다. 발열증상으로 이라크 현지병원에 입원, 폐렴 치료를 받던 중 발생한 일이다. 한화건설은 이라크 보건당국의 정확한 사인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당초 거론되던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사망자는 한화건설 현장 근무자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전경. 출처=한화건설.


한화건설은 사망자의 코로나19 의심증세가 발생한 6월 중순부터 공사를 전면 중단했다. 이후 협력사를 포함한 전 직원 1인 1실 자가 격리를 실시중이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현장은 방역 조치와 함께 매일 발열 및 자가 건강 체크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유증상자는 없다"며 "이라크 현장 상황에 대해 직원 및 가족, 대사관 등에 즉각적으로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직원 진료를 위해 현장 내 클리닉에는 X-레이 기기, 혈액검사기 등을 구비했다. 또한 의사3명과 간호사10명 등 의료진들이 상주해 직원을 대상으로 진찰 중이다. 한화건설은 그 동안 ▲충분한 마스크 공급 ▲열화상 카메라 설치 ▲경증치료제 공급 ▲안전 보건 수칙 교육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한화건설은 400여명에 달했던 이라크 현지 한국인의 단계적 복귀를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약 250명이 복귀했고 복귀자 중 한화건설 직원은 100여명, 협력사 직원이 150여명으로 협력사 직원을 우선 송환하고 있다.


현재 이라크 근무 중인 한국인 직원은 약 150명이다. 한화건설은 최소 현장 관리인력을 제외하고 전원 국내 복귀시킬 계획이다. 이라크는 지난 3월부터 공항을 폐쇄해 일반 항공편이 운행되지 않아 한국인 송환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한화건설은 지난 5월부터 편성된 UN특별기(주 1회 운항)를 활용해 현장 직원의 복귀를 진행하고 있다.


6월 30일 현재까지 이라크에서 국내로 돌아온 직원 250여명 중 확진자는 10명이다. 이 중 한화건설 직원이 7명, 협력사 직원은 3명이고 1명은 완치판정을 받아 퇴원한 상태다. 추가확진자에 대해서는 그 경로가 불분명하기 때문에 어느 경로로 감염이 되었는지 보건 당국이 파악중이란 설명이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이라크는 라마단 연휴 이후 확진자가 급증 추세로, 현재 병상부족이 심각한 상태"라며 "안전을 확보할 때까지 공사를 중단하고 UN특별기를 활용해 최대한 빠른 시간 내 한국인 직원들의 국내 복귀를 완료할 계획"이라 밝혔다.


한화건설은 이라크 정부 및 발주처와 공사 중단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직원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이라크 방역 당국과 공조하고 있다.


현재 한화건설은 조속한 사태 해결을 위해 비상TFT를 운영 중이다. 향후 이라크에 남는 최소인원 중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전용기 혹은 전세기를 활용한 송환 방법도 검토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