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엑소코바이오와 CDMO 계약
다양한 세포치료제 기반 CDMO 사업 강화
차바이오컴플렉스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차바이오텍은 엑소코바이오와 지방 유래 중간엽줄기세포은행 구축에 대한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엑스코바이오는 글로벌 4대 엑소좀 기업 중 하나로, 줄기세포에서 추출한 엑소좀을 활용해 바이오 신약, 재생 에스테틱을 개발하는 전문 기업이다.


이번 계약으로 차바이오텍은 엑소코바이오에 지방 유래 중간엽줄기세포를 생산·공급한다. 엑소코바이오는 이를 활용해 아토피 피부염 등 염증성 질환을 치료하는 엑소좀 치료제 'EXO101'의 개발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차바이오텍은 세포 제조공정 구축, 보관관리, 품질평가 등 개발 전 과정에 걸친 기술기반 서비스부터 품질관리 시스템 구축, 의약품 제조·품질 관리기준(GMP) 교육 등 생산 관련 서비스까지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CDMO는 차바이오텍이 집중 육성하고 있는 신사업 분야다. 현재 줄기세포치료제와 면역세포치료제, 엑소좀 생산용 세포주 등 다양한 세포치료제를 기반으로 한 CDMO 사업을 진행 중이다.


차바이오텍은 이번 CDMO 사업을 통해 세포치료제 개발 벤처들이 겪고 있는 고품질의 임상시험 원료 생산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바이오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기업간에 상생 협력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겠다는 것.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엑소코바이오가 바이오신약을 조기 상업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생산 인프라, 개발 노하우가 필요한 전문 바이오 기업들과의 파트너링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