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 라임펀드 전액 배상여부 결정 못해
이사회서 "신중한 검토 필요"···금감원에 결정시한 연장 요청키로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하나은행이 라임자산운용의 플루토 TF-1호(라임 무역금융펀드) 원금 전액 배상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해당 펀드는 라임자산운용이 설계하고 하나은행 등이 판매한 사모펀드 상품이다. 소위 '수익률 돌려막기' 등 부적절한 운용 등으로 지난해부터 환매가 중단돼 투자자들에게 대규모 손실을 입혔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금감원 분조위)가 권고한 라임 무역금융펀드 원금 100% 배상안에 대한 수용 여부를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에 따라 하나은행은 금감원에 배상 여부 결정 시한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금감원 분조위는 2018년 11월 이후 라임 무역금융펀드를 판매한 금융회사 4곳에 펀드 원금 100%를 배상하라고 권고했다. 


배상 권고안을 받은 라임 무역금융펀드 판매사는 하나은행(364억원)과 우리은행(650억원), 신한금융투자(425억원), 미래에셋대우(91억원)다. 이 가운데 하나은행이 가장 먼저 이사회를 열고 배상 여부를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일각에서는 금감원 분조위의 권고안을 그대로 수용할 경우 사모펀드 전액 배상이라는 선례를 남긴다는 점이 하나은행에 큰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또한, 운용사에 대한 수사와 재판 등이 현재 진행 중인 상황에서 판매사에게 대부분의 책임을 전가하는 금감원 분조위의 권고안을 선뜻 받아들이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금감원 분조위의 권고안은 법적 강제성이 없다.


하나은행의 한 관계자는 "수락 여부를 좀 더 신중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다음 이사회 일정까지 수락 여부 결정 시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이탈리아헬스케어' 투자자, 판매·운용사 등 형사 고소

'마피아' SPC 투자 의혹도 불거져…판매·운용사 및 TRS 계약 증권사 대상

하나금융, 내주 중 중간배당 결정···막판 고민

규모 줄이고 중간배당 vs 철회 사이서 고민

옵티머스, 처음부터 "사모사채 투자" 알렸다…금감원·하나은행 개입 정황도 外

옵티머스, 처음부터 "사모사채 투자" 알렸다…금감원·하나은행 개입 정황도 [중앙일보] 옵티머스자산운용이 대규모 환...

'고객정보 관리허술' 하나·우리銀 제재, 이달 결정

금감원, 제재심 상정 예정···중징계 가능성

제도 허점 이용한 사기···수탁사 해명도 '논란'

③'법적 문제 없다' 강조···선관주의 의무 위반여부 주목

라임 판매사 선지급·선보상 6000억대 추진… '절반으로 뚝' 外

라임 판매사 선지급·선보상 6000억대 추진… '절반으로 뚝' [주요언론] 은행·증권 등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판...

나재철 금투협회장 "자본시장 신뢰회복, 최우선 과제"

이달중 금투업계 입장 마련…9월 중 사모운용사 현장검사 등 자율규제 노력 강화

환매중단 펀드 5.6조···금융사 CEO 책임 강화하나

김한정 의원, 금융사에 투자자 손실 3배 과징금 물리는 법안 발의

설익은 사모펀드 규제안…증권업계 시선 '싸늘'

일반투자자 투자금액 1억→3억원…"중소형 증권사 부진 여파 우려"

"사모펀드 피해 악순환 선제적 해법, '처벌·보상'뿐"

김일광 금소원 자문위원, 미흡한 투자자 보호 정책 개선 시급

P2P·불법사금융의 '돌려막기 늪'

고수익 쫓는 자금 넘쳐···묻지마 투자도 문제

예탁결제원 사장의 설익은 해명 '뭇매'

⑤"사태 이해 부족..공공기관 책임회피에 급급"

금감원, 하나銀 상품선정 시스템 집중 점검한다

문제된 펀드 많은 비중이 하나은행 통해 판매

하나銀, 최대 5000억 후순위채 발행 결정

BIS자기자본비율 제고 목적

하나금융, 상반기 순익 1.3조···2012년 이후 최대

非은행·글로벌 부문 실적 견인···충당금 등 전입액 4322억원

하나금융, 하반기 충당금 1000억 더 쌓는다

항공기 금융 부실 우려, 사모펀드 추가 실사 가능성 대비용

금융당국 "하나금융 중간배당 유감···자본관리 주시"

"3·4분기 기업대출 연체율 현실화되면 부담 가중"

신한銀, 영업점 7곳 투자상품 판매 일시 정지

전 영업점 대상 판매 프로세스 점검 결과 후속 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