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상반기 순익 2134억···전년比 56.8%↑
장기인보험 매출 성장, 비용 절감 노력 기인…車보험 손해율 개선 등 합산비율 개선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메리츠화재는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2134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56.8%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영업이익도 2974억원으로 전년대비 58.1% 늘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지속적인 장기인보험 매출 성장으로 인한 원수보험료의 증가와 꾸준한 비용절감 노력을 통해 합산비율 개선 등이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4조4822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16.1% 증가했다. 합산비율은 106.9%로 같은 기간 1.2%포인트(p) 낮아졌다. 합산비율은 손해율과 사업비율을 합한 지표로, 100%에 가까울수록 보험을 판매해도 남는 이득이 적다는 의미다.


합산비율이 개선된 데 대해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 등 매출이익과 투자수익이 전반적으로 괜찮았던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