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키트 대장주' 씨젠, 2Q 어닝 서프라이즈
매출액·영업이익·순이익 모두 역대 최대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씨젠이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넘어선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하면서 '진단키트 대장주'로서의 체면을 지켰다.


씨젠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748억원, 16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38%, 3540% 급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316억원으로 1192.1% 늘었다. 지난 1분기에 기록했던 최대 실적 기록을 한번 더 경신한 것이다.


이는 매출액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시장 전망치를 넘어선 수치이다. 투자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컨센서스에 따르면 씨젠은 올해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2566억원의 매출액, 1562억원의 영업이익, 128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제품 수요가 폭증한 덕에 매출액이 크게 늘면서 영업이익도 증가했다. 씨젠 관계자는 "매출액이 증가할수록 영업 레버리지 효과도 지속되기 때문에 영업이익률도 커지는 구조"라며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전분기 대비 2~3배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상반기 매출액은 3566억원, 영업이익 2087억원, 순이익 1653억원을 달성하면서 이미 전년도 연간 실적의 세 배 수준을 달성했다. 지난해 씨젠의 매출액과 영업이익, 순이익은 각각 1220억원, 224억원, 267억원이었다.


씨젠은 올해 하반기에도 호실적을 이어가며 연 매출이 올해 상반기 매출의 두 배 이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씨젠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3분기는 비수기였지만 올해 추세는 그렇지 않다"며 "특히 4분기는 독감 등의 호흡기 질환이 많아지는 시기"라고 강조했다.


씨젠은 코로나19 사태 발생 초기부터 진단시약인 '올플렉스(AllplexTM 2019-nCoV Assay)'를 선제적으로 개발했다. 현재 씨젠은 국내를 포함해 약 70여 개국에 코로나19 관련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또한 진단 관련 장비를 올 2분기에 300대 이상 판매하는 등 올해 상반기에만 총 500대 이상 판매했다. 진단 장비는 코로나19 제품뿐만 아니라 다른 질환에 대한 진단시약도 적용할 수 있어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회사의 매출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진단키트 대장주' 씨젠이 어닝 서프라이즈를 내면서 투자심리를 다시 회복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최근 수젠텍 등 진단키트 업체들이 컨센서스에 못 미치는 실적을 내면서 투자심리가 급랭했다.


업계 관계자는 "앞으로는 진단키트 업체에 대한 '옥석가리기'에 돌입할 것"이라며 "증권사들도 하반기에는 보다 보수적으로 컨센서스를 추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