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용인 진성물류센터 공사 수주
420억 규모 ㈜진성비에프 시공권 확보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CJ대한통운 건설부문은 지난 24일 식품물류 전문기업 ㈜진성비에프의 신규 물류센터 공사를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용인테크노밸리 산업단지에 들어서는 진성물류센터는 연면적 약 5만3000㎡, 국제 규격 축구장 약 7.5개 규모다. 공사 금액은 약 420억원이다. 이달 말 착공해 2021년 하반기 준공 후 자체 물류센터와 임대용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용인 진성물류센터 예상 조감도. <사진제공=CJ대한통운>


물류센터는 영동고속도로 용인IC에서 10k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경부고속도로 동탄JC와도 인접해 있다. 오는 2025년 서울-세종간 고속도로, 2026년 제2외곽순환도로를 예정대로 개통하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및 경기 이남 지역으로 약 40분 안에 도착 가능하다.


물류센터는 지하 1층~지상 10층 규모로 창고는 6개층으로 이뤄져있다. 이 중 냉장・냉동창고 5개층은 주차램프로 자주식 접안이 가능하다. 화주가 독립적으로 운영 가능한 수직형 저온창고다. 


특히 주차 램프 평균 경사도가 7%대로 화물 기사가 평지처럼 편안히 운전할 수 있고 층당 화물차량이 최소 12대 이상이 동시에 접안할 수 있다. 각 층에는 개별 냉동기를 설치해 화주 특성에 맞는 전력 운용이 가능하다. 주차램프 안쪽으로 약 744㎡ 규모의 넓은 휴게 마당도 조성할 예정이다.


㈜진성비에프측은 "코로나19로 집콕 문화가 확산하면서 가정편의식을 비롯해 식품에 대한 전반적인 소비가 예년에 비해 많이 늘어났다"며 "이번 물류센터 건립을 통해 늘어나는 식품 소비 추세에 발맟춰 물류 운영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CJ대한통운 건설부문은 올해 시공능력평가에서 45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대비 4계단 올라갔다. 2012년 92위로 처음 100위권에 진입한 후 지속적으로 도급 순위가 상승하고 있다. 특히 물류센터 시공 실적 등을 포함하는 기타 시설 부문의 순위는 2016년 이후 줄곧 10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2016년 7위, 2017년 10위, 2018년 4위, 2019년 6위, 2020년 3위 등이다.


민영학 CJ대한통운 건설부문 기술영업본부 상무는 "최근 3~4년 사이 경기 이천, 평택, 오산 등지에서 4개의 물류센터를 준공했고 이어서 용인 지역까지 수주에 성공하면서 '경기 남부 물류벨트'를 더 촘촘히 구축하게 됐다"며 "특히 물류 컨설팅 등 최고의 종합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물류부문과의 시너지를 통해 물류센터 발주처를 대상으로 시공을 넘어 개발 기획부터 최적의 물류 운영까지 폭넓은 역량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 상무는 이어 "다른 건설사에서는 불가능한 TES(Technology, Engineering, System & Solution) 기반의 차별화된 컨설팅까지 아우르는 물류 인프라 구축사업의 초격차 역량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