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건설, 평택 '브레인시티' 개발 순항 중
토지 보상금 1.2조 지급…현재 공정률 10%, 2023년 준공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중흥건설이 경기 최대 규모 산업단지로 조성 중인 평택 '브레인시티' 개발사업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브레인시티 개발사업은 경기 평택시 도일동 일원 약 482만㎡ 규모에 첨단산업단지와 대학, 주거·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기 평택 브레인시티 개발사업 예상 조감도. <사진제공=중흥건설>


중흥건설은 지난해 5월부터 본격적으로 브레인시티 토지와 지장물에 대한 보상 협의를 마치고 소유권 이전과 보상금 지급을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다. 


현재 약 1조2000억원(약 93%)의 보상금을 지급했다. 단지 조성공사도 지난해 7월 착공한 뒤 이달 초 약 10.3%의 공정률을 기록했다.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평택 브레인시티의 부지 용도를 살펴보면 ▲산업시설 170만㎡ ▲주거시설 84만㎡ ▲공공시설 208만㎡ ▲지원시설 11만㎡ ▲상업시설 18.2㎡ 등이다. 이 가운데 1단계(약 145만㎡)는 평택시 산하 공기업인 평택도시공사가 직접 산업시설 용지로 개발한다. 이어 2단계(약 336만㎡)는 중흥건설그룹의 중흥토건과 평택도시공사 등이 공동 출자해 만든 특수목적법인 '브레인시티프로젝트금융투자'에서 공공시설, 주거시설, 지원시설 용지 등을 조성한다.


평택 브레인시티는 고속도로 5개, 국도 5개, 철도 5개가 인접해 있고 인천공항(72.7㎞), 김포공항(63.6㎞), 청주공항(50.7㎞), 평택항(24.8㎞), 인천항(64.2㎞) 등 주요 공항, 항만도 2시간 거리에 있다. 직선거리 2㎞ 안에 수서고속철도(SRT) '지제역'이 있어 서울 강남까지 20분 내 이동이 가능하고 수도권 지하철 1호선을 이용해 서울 출·퇴근도 가능하다.


삼성전자 고덕산업단지, LG전자 디지털파크 및 진위산업단지를 비롯해 이미 완공했거나 조성 중인 산업단지 21곳과도 인접하다. 평택시는 향후 이 일대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산업벨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공기업 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해당 지역 생산, 부가가치 유발 등 경제적 파급효과는 1조7000여억원 규모에 이른다. 예상 취업 유발 효과도 7879명에 달한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브레인시티 개발사업은 평택시 지역경제 활성화, 경기 남부 균형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4차 산업을 선도하는 첨단산업단지와 함께 교육시설, 의료시설, 연구시설, 상업시설도 들어서는 만큼 차별화한 주거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중흥그룹, 화성 봉담2지구 개발 본격화

중흥토건‧중봉건설, 세종이엔지에 시공사 연대보증·자금보충·담보 제공

중흥토건, 대전 선화1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공사비 5000억원 규모…1926세대로 조성

중흥토건, 대전 선화1구역 재개발 수주

1900가구·공사비 5000억…올 정비사업 1조 수주 가시화

중흥토건, 애지중지 ‘브레인시티’ 왜 넘겼을까

6000억원 대여·연대보증·담보제공…평택시에 경영권 넘겨, 종속기업서 제외

대림건설, 763억 규모 아파트 신축공사 수주 外

중흥건설, 특수관계인에 500억 자금 대여

골든하버 개발사업, 부지 매각방식 '논란'

통매각 vs 분할매각…IPA 6개월째 "설문조사 후 의견 취합"

평택 지제역서 '동문굿모닝힐 맘시티 2차' 분양

신촌지구 브랜드타운에 1134가구 공급…내년 8월 입주 예정

중흥건설그룹, 평택 '브레인시티' 용지 공급

109필지···브레인시티프로젝트금융투자, 공동주택‧상업용지 등

중흥토건, '봉담2 중흥S-클래스 3차' 1순위 청약 완판

최고 경쟁률 42.59대 1…A-5블록 449가구 모집, 2577건 청약 몰려

중흥건설 우발채무 비율, 10년새 10배→1.7배 급감

사업호조로 자본급증…주택 침체 시 연쇄부실 우려도

중흥, 브레인시티 택지 매각…1.2조 회수

전체 부지 13.7% 팔아 사업비 44% 회수

평택 브레인시티 의료복합개발, 14개 업체 '눈독'

아주대병원·시행사·건설사 등 관심…낮은 지리적 이점·SPC 불가 등 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