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이 품었던 부동산 속속 시장에 外


"50대는 안됩니다"…실손보험 가입 막는 보험사들, 왜?[주요언론]

삼성생명은 지난달 실손보험 가입 나이 상한선을 70세에서 60세로 낮췄다. 지난 5월에는 한화생명이 65세에서 49세로, 동양생명은 60세에서 50세로 내렸다. 연령 제한에 걸려도 고령층을 위해 개발된 '노후실손보험'에 들 수는 있지만 보험료가 확 올라간다. 한화손해보험은 소비자가 다이렉트(인터넷·전화)로 실손보험 가입을 신청하면 "설계사를 만나 신청하라"며 받아주지 않고 있다.


서울 3.3㎡당 1억원 넘어 팔린 아파트 단지 올해 최다[주요언론]

15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들어 전날까지 3.3㎡당 1억원 이상에 매매된 아파트 단지는 52곳(중복 아파트 제외)으로 조사됐다. 이는 서울에서 3.3㎡당 1억원 이상에 팔린 아파트 단지가 연간 최다였던 작년 수치(45곳)를 넘어선 것이다. 2018년(19곳)과 비교하면 2.7배로 늘었다.


오늘부터 화웨이와 거래 중단, 한국 기업 괜찮을까?[주요언론]

중국 대표 IT기업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추가 제재가 15일부터 시작된다. 앞으로 미국 기술을 적용해 만든 반도체가 화웨이에 공급되려면 미국 정부의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 제재안의 주요 내용이다.


삼성전자, 미국서 '소비자 충성도' 10위…작년보다 7계단 하락[주요언론]

삼성전자가 지난해 3위를 기록했던 미국 '소비자 충성도' 조사에서 올해 10위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0위였던 현대자동차는 올해 18위로 하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소비시장이 대격변을 맞으며 새로운 브랜드들이 약진한 것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금융이 품었던 부동산 속속 시장에… "보유 부담 커졌다. 비쌀 때 팔자"[주요언론]

금융업계가 보유해온 부동산이 시중에 잇따라 나오고 있다. 새 회계제도 도입으로 부동산 보유에 따른 부담이 커진 영향인데, 이런 흐름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5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현대해상화재보험은 지난달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10만583㎡짜리 현대해상강남사옥을 3605억원에 한국토지신탁으로 넘겼다.


80% 깎아주니 30% 매출 증가…식품업계 효자된 '구독서비스'[주요언론]

식품업계 구독경제가 성장기를 넘어 정착기로 나아가고 있다. 애초 구독경제가 뿌리내릴 토양을 제공한 '합리적 소비욕'이 '충성 고객'이라는 과실로 영글어가고 있다. 우리 일상에 습관처럼 젖어들고 있는 구독경제는 소비자와 업계 모두가 과실을 공유한다는 점에서 '윈윈' 산업으로 평가받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