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필리핀 남북철도 제1공구' 공사 수주
6700억원 규모…마닐라 북부 지상 말로로스와 클락 연결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현대건설이 올해 싱가포르, 미얀마, 홍콩에 이어 필리핀에서 총 1조원 규모의 토목 및 건축 공사를 수주하며 해외 수주낭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 18일 필리핀 교통부(Department of Transportation)에서 발주한 총 6700억원(USD 5억7300만달러) 규모의 필리핀 남북철도 제1공구 공사(Malolos to Clark Railway Project – PKG1) 낙찰통지서(LOA : Letter of Award)를 접수했다.


현대건설이 주관사를 맡았으며 공사 지분율은 57.5%(3838억원)다. 현지 업체인 메가와이드(Megawide), 토공 전문건설사 동아지질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해 경쟁력을 높였다.


특히 이번 수주로 현대건설은 1986년 ADB(아시아개발은행)본부 신축공사 수주에 이어 34년만에 필리핀 건설시장에서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필리핀 남북철도 제1공구 공사는 마닐라 북부 말로로스(Malolos)와 클락(Clark)을 연결하는 총 연장 약 53㎞의 남북철도 건설사업의 일부 구간이다.


총 5공구 중 현대건설이 시공하는 제1공구는 지상 역사 2개와 약 17km 고가교를 세우는 프로젝트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48개월이다.


현대건설 필리핀 남북철도 1공구 위치도


필리핀 정부는 남북철도를 완공하면 수도 마닐라와 클락 간 이동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해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수도권 내 교통 문제를 완화하고 교통 관련 비용도 줄일 것으로 예상한다.


이와 함께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 효과와 건설 기간 및 철도 개통 이후 시스템 운영 관련 일자리 창출 등으로 지역 경제 및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번 수주로 필리핀 인프라 시장의 발판 마련에 성공한 현대건설은 향후 발주 예정인 남부노선(South Line) 프로젝트 수주에도 유리한 고지를 확보했다.


최근 필리핀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빌드, 빌드, 빌드(Build·Build·Build)' 정책에 따라 지속적으로 대규모 인프라 개발이 기대되는 국가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글로벌 환경 속에서 이뤄낸 값진 결실로 현대건설은 축적된 철도공사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필리핀에 완성도 높은 인프라 시설을 구축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설계·기술·수행 등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로 글로벌 탑티어(Top-Tier)의 위상을 지속 제고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