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로 뚫은 르노삼성차, 'XM3' 유럽 수출물량 확보
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로 내년 유럽시장에 출시…노조와 마찰은 해결과제
르노삼성차 'XM3'.(사진=르노삼성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의 유럽 수출물량을 확보했다. 수출을 전담했던 '로그(ROGUE)'의 대체물량을 확보하지 못했던 르노삼성차는 이번 유럽 수출물량 확보로 로그의 공백을 메울 수 있게 됐다. 다만 노조와의 마찰은 여전히 해결과제다.


르노그룹은 23일 온라인 공개 행사를 통해 부산공장에서 생산하는 XM3를 유럽을 포함한 세계시장에서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XM3는 르노삼성차가 글로벌 프로젝트로 연구·개발한 르노그룹의 차세대 소형 SUV 모델이다. 부산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다. 


XM3의 수출명은 르노그룹의 글로벌 프로젝트 명칭에 따라 '르노 뉴 아르카나(New ARKANA)'로 결정했다. 주력 파워트레인은 하이브리드와 1.3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이다. 뉴 아르카나는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유럽지역을 주요 시장으로 공략한다. 앞서 수출을 결정한 칠레를 비롯해 일본과 호주 지역으로도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뉴 아르카나는 지난 7월부터 르노그룹을 새롭게 책임지고 있는 루카 데 메오(Luca de Meo) 최고경영자(CEO)가 부임한 뒤 유럽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모델이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XM3의 유럽 수출 확정은 부산공장에서 철저한 품질 관리 아래 생산 중인 XM3가 국내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가운데 세계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을 르노그룹이 인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럽 등 세계 80개국 수출 물량을 모두 부산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QM6(수출명 꼴레오스)'가 르노그룹에서 이미 최고 수준의 품질 평가를 받고 있다는 점도 XM3의 부산공장 생산 결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 세계시장 중 국내에 가장 처음 선보였던 XM3는 올 상반기에만 2만2252대를 판매하며 국내 소형 SUV시장에서 선전했다.


한동안 주력 수출 물량을 확보하지 못했던 르노삼성차는 한층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이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은 지난 2014년부터 올해 3월까지 닛산의 크로스오버 차량인 로그를 생산해 수출해왔다. 로그는 르노삼성차가 일본 닛산과 위탁생산계약을 맺고 2014년부터 생산해오던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으로 전체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했다. 


하지만 계약종료 뒤 로그의 공백을 대체할 물량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수출부진이 심화됐다. 이는 지난달 수출실적만 살펴봐도 여실히 드러난다. 르노삼성차의 8월 수출은 7570대로 전년(1만2987대) 대비 41.7% 감소했다.


문제는 노조 리스크가 도사리고 있다는 점이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임금협상을 놓고 사측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지난 7월6일 상견례 뒤 이달 17일까지 6차 실무교섭을 진행했지만 노조의 지속적인 교섭요구에도 불구하고 사측은 교섭지연으로 본교섭을 지연하고 있다"며 "사측이 본교섭을 거부한다면 단체행동도 불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한차례 진통을 겪었던 사측은 노조와의 진통이 길어질까 우려하고 있다. 르노삼성차의 지난 2019년 임금협상은 노사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부분 파업과 직장폐쇄를 반복한 끝에 해를 넘긴 올해 4월 마무리했다. 자칫 올해도 이같은 상황이 재현되면 가까스로 확보한 수출 물량을 잃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사측은 노조와의 단합을 내세우고 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르노그룹의 이번 결정은 XM3가 르노삼성차의 차세대 수출 주력 모델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첫걸음에 해당한다"며 "앞으로 XM3 수출 물량을 얼마나 확보할 수 있느냐는 우리가 차별화한 제품 경쟁력으로 세계 소비자들의 눈높이를 얼마만큼 만족시킬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