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XM3', 첫 수출길 오른다
이달 25일 83대 선적 시작해 올해 총 140대 칠레 수출 예정…"'로그' 공백 채운다"
르노삼성차 'XM3'.(사진=르노삼성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르노삼성차가 이달 25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의 해외 수출 선적을 시작한다. 


9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부산공장에서 생산된 XM3의 첫 수출 지역은 칠레로, 첫 선적 물량은 83대다. 르노삼성차는 향후 연말까지 추가로 57대를 수출해 올해 총 140대의 XM3를 칠레에 수출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적돼 수출되는 XM3는 칠레 시장 판매를 위한 대리점 전시와 고객 시승 등에 우선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르노삼성차는 올해 칠레 수출을 시작으로 전 세계 시장으로 수출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XM3는 지난 3월 한국 시장 출시 뒤 2개월 만에 국내 소형(B세그먼트) SUV 판매 1위를 기록했고, 4개월 연속 월 5000대 이상이 판매돼 올해 상반기 총 2만2252대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XM3는 르노삼성차가 지난해 초 '서울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 크로스오버 SUV다. 크로스오버차란 승용차에 레저용차(RV)의 경계 없이 각각의 장점이 접목된 차를 말한다. 전장 4570mm, 휠베이스 2720mm의 XM3 차체는 동급 최대 사이즈로 SUV 이상의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동급 최고수준인 186mm의 지상고(접지면과 차체중앙 최하부와의 거리)는 SUV의 매력과 승하차시 편리함을 함께 제공한다. 트렁크 용량은 513리터로 동급 최대다.


이해진 르노삼성차 제조본부장은 "닛산 로그 이후 부산공장의 차세대 수출 주력 모델로 XM3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라며 "XM3가 해외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은 지난 2014년부터 올해 3월까지 닛산의 크로스오버 차량인 '로그(ROGUE)'를 생산해 수출해왔다. 로그는 르노삼성차가 일본 닛산과 위탁생산계약을 맺고 2014년부터 생산해오던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으로, 전체 생산량의 절반을 담당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