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IPO 준비 '착수'
연내 주관사 선정 절차 돌입···정확한 상장 시점은 '미정'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카카오뱅크가 기업공개(IPO)를 준비한다. 


카카오뱅크는 23일 이사회를 열고 IPO 추진을 결의했다. 올해 안으로 감사인 지정 신청과 상장 주관사 선정 절차에 돌입하며 본격적인 IPO 준비에 착수할 예정이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3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2017년 7월 서비스를 개시한 지 2년여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전년동기대비 371% 증가한 45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리며 실적 증가세를 이어갔다.


다만 빠르게 늘어나는 대출 탓에 자본적정성이 꾸준히 악화하면서 카카오뱅크에 IPO를 통한 대규모 자본 확충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금융권에서 꾸준히 제기돼 왔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도 지난해 말과 올해 초에 잇달아 IPO 일정을 언급했다. 


윤 대표는 올해 4월 온라인으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여러 차례 말씀드린 것처럼 올해 하반기부터 IPO를 위한 실무적인 준비를 시작하려고 한다"며 "IPO는 투자 회수 목적이 아닌 지속 성장을 위한 자본 확충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뱅크는 IPO 준비 상황에 맞춰 구체적인 상장 시점을 결정할 방침이다.


카카오뱅크 주식은 최근 장외 시장에서 9만9000원에 거래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9만9000원 기준 카카오뱅크의 시가총액은 36조1445억원으로 신한·KB·하나·우리금융지주의 시가총액을 합한 규모를 넘어선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뱅크', '페이지'...카카오게임즈 잇는 '2호' 상장사는?

'뱅크→페이지' 순서 거론…페이지 IPO 준비 완료했지만 '자금 조달' 시급성 고려

카톡 송금으로 장악한 손안의 금융 강자

카카오 핀테크 관계사와 시너지로 비대면시대 고성장 지속

카카오게임즈 설명회 '언택트' 전환에도 개별미팅 지속

삼성證·한투證, 온라인 화상 방식에도 청약 흥행위해 국내외 기관 대면미팅 전략 유지

주식계좌 서비스 영토 확장하는 카뱅

기존 한국·NH증권에 이어 KB증권 추가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올 하반기부터 IPO 준비"

이르면 내년 상반기 내 IPO 전망

카카오뱅크, 모바일 앱 전면 개편

계좌 편집·금액숨기기·알림 기능 등 강화

카뱅, 해외송금액 상관없이 수수료 5달러로 인하

기존 3000달러 초과시 12달러서 최대 58% 낮춰

카카오뱅크 부대표에 김광옥 前 한투파 전무

카뱅 30일 정기 주총 열고 선임 확정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 단독 체제로

이용우 전 공동대표 사임에 따른 '추가 선임' 않기로

카카오뱅크, '흑자전환했지만···' 여신 고전

'이자비용 증가율>이자수익 증가율' 해결 과제

'금융권 메기' 카뱅, 지난해 흑자 전환

올해 IPO준비도 차질 없이 진행될 듯

씨티銀, 은행권 보수 순위 '1위'···카뱅 '꼴찌'

우리·전북·부산·대구은행은 깎여

금감원, 카카오뱅크·토스 첫 검사 착수

카뱅은 리스크 관리, 토스는 IT 부문 검사

카카오뱅크 IPO 주관 경쟁, 유력 증권사는?

초대형IB 위주 경쟁 관건은 '이해상충' 우려 해소…삼성증권 한발 앞서

카카오페이, 상장 대표 주관사에 KB證 낙점

2021년 상반기 상장 목표···기업가치 10조 안팎 거론

카카오뱅크, 10대 타깃 선불전자지급수단 출시

서비스명 'mini'로 만 14~18세 가입 가능···교통카드·소득공제 등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