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CT-P59' 예방 임상 3상 개시
밀접 접촉자·무증상 확진자 대상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임상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임상물질 생산 사진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셀트리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뿐 아니라 밀접 접촉자와 무증상 확진자를 대상으로 자사 항체 치료제의 예방 효과를 확인한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의 예방 임상시험을 본격 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지난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CT-P59의 예방 임상 3상의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 받았다. 이는 지난달 식약처로부터 승인 받은 코로나19 경증, 중등증 환자 대상으로 진행하는 CT-P59의 임상 2/3상 IND와는 다른 것이다.


CT-P59의 예방 임상시험은 밀접 접촉자, 무증상 확진자 약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셀트리온은 이번 예방 임상시험에서 감염 예방 효과와 초기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셀트리온은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국내 임상 1상에서 CT-P59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CT-P59와 같은 항체 치료제는 투약 즉시 체내에 항체가 형성되는 장점이 있다"며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최일선에서 고생하는 환자 밀접 접촉 의료진, 면역력이 취약한 고연령층 등 코로나19 고위험군에게 투약될 경우 백신으로 충분히 커버되지 못하는 감염 예방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현재 진행 중인 환자 대상 임상 2상과 함께 이번에 승인 받은 예방 임상시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향후 글로벌 임상 결과에 따라 조건부허가 신청도 검토 중이다. 셀트리온은 지난달부터 회사 대량생산시설에서 공정검증배치 생산을 시작했다.


이상준 셀트리온 수석부사장 겸 임상개발본부장은 "셀트리온은 최근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이 본격화되고 있다"며 "이번 예방 임상 단계부터 조기 진단과 조기 치료의 중요성을 입증해 코로나 19 확산 방지, 사태 종식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