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11월이 상폐·거래재개 '분수령'
3개월 멈췄던 기심위 속개 예정…"경영개선계획서 싹 바꾼다"
이 기사는 2020년 10월 22일 08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소강 상태에 접어들었던 신라젠 거래재개 여부가 내달 다시 논의될 전망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22일 "이달 말까지 새로운 경영개선계획서를 작성해 한국거래소 측에 제출할 예정"이라면서 "기업심사위원회(기심위)가 언제 속개될지는 알 수 없지만 다음 달에 다시 열릴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문은상 전 신라젠 대표를 비롯한 일부 경영진이 횡령·배임 혐의를 받자, 지난 5월4일 회사의 주식 거래를 정지시켰다. 이어 한 달여 뒤인 지난 6월19일엔 신라젠을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 기심위를 통해 상장폐지 및 개선기간 부여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지난 2017년 '바이오 벤처의 신화'로 불리며 코스닥 시가총액 2위(9조8000억원)에 올랐던 신라젠이 3년 만에 벼랑 끝까지 몰리는 순간이었다.


이에 문 전 대표가 사임하고, 새 경영진을 구성에 돌입하는 등 신라젠은 거래재개를 위해 안간힘을 썼다. 다만 기심위는 지난 8월 첫 회의에서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추후 이 문제를 재논의하기로 했다.


신라젠 측은 "첫 기심위 땐 문 전 대표 사임 뒤 경영지배인 체제에서 경영개선계획서를 제출하는 등 다소 미흡한 점이 있었다"며 "이후 주상은 경영지배인을 대표이사로 세우고, 사외이사를 새로 꾸리는 등 임시주총을 통해 지배구조를 확실하게 정리했다. 임상이나 회사 재무구조까지 내용을 크게 바꾼 경영개선계획서를 지금 작성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악재도 조금씩 지우는 중이다. 특히 지난 19일엔 미국 포티스 어드바이저에 최대 2548만달러(약 288억원)를 변제해야 할 소송을 485만 달러(약 55억원) 규모의 합의금으로 마무리하면서 잠재적 자본잠식 위기에서 벗어났다.


신라젠은 임상 관련해서도 지난해 8월 면역항암제 '펙사벡(JX-594)'의 간암 대상 임상3상을 실패했지만, 흑색종·신장암·대장암 등 다른 고형암 대상으로 임상을 이어가고 있다. 주상은 대표 부임 이후 펙사벡의 가치 회복에도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증권업계에서는 신라젠이 개선기간 부여받을 확률을 여전히 높게 보고 있다. 하지만 주주 등 회사 이해관계자들은 "거래정지 기간이 길어지면서 이미 6개월간의 개선기간을 부여받은 것이나 다름 없다"고 주장하는 등 거래 재개를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첫 기심위가 열렸던 8월과는 완전히 다른, 별개의 경영개선계획서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1월이 신라젠 운명의 분수령이 될 가능성이 크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신라젠, '문은상 지우기'…신규 경영진 구성 박차

양경미 부사장 사의 표명…주상은·이권희 공동대표체제 유력

신라젠주주모임, 10일 '거래재개 촉구' 집회

전국서 300여명 상경...항의 표시로 삭발식도 진행

신라젠 소액주주 비대위 "주상은 대표 체제 지지"

지난 6월 사퇴한 '문은상 지우기'…신라젠 구원투수 될까

신라젠, 재수 끝 '서울 본사 이전' 의미는?

경영 효율성 제고 및 새출발 효과 노려…"경영은 서울, 연구는 부산"

위기의 신라젠, '원톱 체제'로 전략 수정

주상은 부사장만 사내이사 올리기로…기심위 재개 시점 불투명

檢, 신라젠 '미공개정보 이용·정관계 로비' 혐의 제외

문은상 대표 등 BW 인수통한 부당이득 확보 초첨

문은상 신라젠 대표, 결국 사퇴

경영 정상화·거래재개 위한 결정···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여부 변수될까

신라젠 '펙사벡', 美FDA서 희귀의약품 지정

IIB-IV 단계 흑색종 적응증 대상…임상 비용 지원 등 혜택

신라젠 운명의 시간···거래소, '대마불사' 원칙유지?

이달 말 '상장폐지' 여부 결정...기술특례상장 거래재개 기준 마련해야

'상장폐지 위기' 신라젠, 30일 결판 최종 변수는?

임상 다양화 및 경영개선 총력…16만 소액주주 및 바이오기업 시각 변화 '예의주시'

신라젠 "거래재개 앞당기기 위해 노력"

"개선 이행내역서 조속히 제출, 기심위 당길 것"

신라젠 '악재 전 주식 매도' 임원 1심 무죄

법원 "미공개정보 미리 알았다는 범죄 증거 부족"…도덕성 논란 해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