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인사 키워드 '신상필벌'...임원승진 27%↓
쇼핑·호텔·케미칼 등 '3대 축' 감소율 돋보여
이 기사는 2020년 11월 26일 17시 2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롯데그룹이 2021년도 정기임원인사에서 승진규모를 크게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열사 다수가 실적부진에 시달린 만큼 '신상필벌'원칙이 적용된 데 따른 것이다.


롯데지주에 따르면 이날 롯데그룹 35개 계열사는 일제히 이사회를 열고 총 86명의 2021년도 임원 승진인사를 실시했다. 이는 전년(170명)보다는 49.4%나 줄어든 것인데 실질적인 승진인원 감소율은 27.1%로 집계됐다. 롯데그룹이 올해부터 상무보A·B를 상무보로 통합하면서 기존에 잡혔던 상무보A 승진자가 올해부터는 소거된 점을 감안했다.



기준에 따른 차이는 있지만 롯데그룹 승진인사가 크게 줄어든 것은 사실이다. 이는 계열사 다수가 코로나19 대확산, 업황부진을 떨쳐내지 못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 롯데쇼핑과 호텔롯데는 코로나19 쇼크로 인해 올 3분기까지 수천억원에 달하는 순손실을 냈고 또 다른 핵심축인 롯데케미칼도 올 3분기 누적 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87.6% 급감한 883억원에 그쳤다.


이들 계열사는 승진규모 또한 그룹 내에서 가장 크게 축소됐다.


계열사별로 이번 인사에서 롯데쇼핑 대표이사 및 신규임원 승진자는 총 10명으로 지난해(17명)보다 41.2%나 줄었다. 특히 롯데쇼핑 인사에서 눈길을 끄는 점은 '롯데온'이 포함된 e커머스부문에서 단 한명의 임원 승진자도 배출하지 못했단 것이다. 롯데쇼핑 e커머스부문은 지난해만 해도 상무보A·B를 포함 총 5명의 승진자를 냈다. 출범을 앞둔 롯데온에 힘을 실어주기 위함이었다.


호텔롯데와 롯데케미칼 또한 인사 규모가 각각 37.5%, 27.8% 축소되며 그룹의 임원 승진자 감소율을 상회했다. 호텔롯데는 면세와 호텔 등 주력사업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여파이며 롯데케미칼은 석유화학제품 판가하락을 버텨내지 못한 결과로 풀이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이번 임원인사는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한 대대적인 인적쇄신과 임원 직제 슬림화가 특징"이라며 "롯데는 철저한 성과주의에 입각한 인사로 승진 및 신임 임원 수를 지난해보다 대폭 줄이게 됐다"고 밝혔다.


재계는 이번 정기임원인사로 롯데그룹사 임원 수가 예년에 비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승진폭이 제한된 데다 롯데가 50대 CEO들을 전면에 배치, 인적쇄신에 칼을 꺼내들었다는 데에서다.


실제 롯데그룹은 승진인원 축소와 함께 50대 초반의 젊은 임원들을 대표이사로 대거 등용했다. 시장의 니즈를 빠르게 파악하고 신성장동력을 적극적으로 발굴해낼 수 있는 젊은 경영자를 전진 배치해 위기를 타개하겠다는 신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롯데칠성의 신임 대표이사는 50세의 박윤기 경영전략부문장이 전무로 승진, 내정됐다. 롯데네슬레 대표이사였던 강성현 전무도 50세의 나이로 롯데마트 사업부장을 맡게 됐다. 이밖에 롯데푸드 대표이사에는 롯데미래전략연구소장을 역임한 51세 이진성 부사장이, 롯데케미칼 기초소재 대표이사에는 LC USA 대표이사였던 52세 황진구 부사장이 승진 내정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롯데그룹

2021년 롯데그룹 정기임원 인사 명단 ◇대표이사 및 단위조직장 승진 ▲롯데그룹 식품BU장 사장 이영구 ▲롯데푸드...

'뉴롯데', 이제 공감 좀 합시다

지향점 명확해야 안팎에서 걱정보다 인내하며 기다려

롯데칠성, 음료사업 부진 깊어져

3Q 영업익 939억 전년비 18%↓...주류는 손실 축소

롯데건설, 코로나19 타격 '미미'…3Q 실적 선방

해외사업 대부분 그룹 발주공사…주택 매출 1.8조, 전년比 18%↓

e커머스 공방전...'이름값' 못하는 쓱닷컴·롯데온

지각변동 시점, 오픈마켓 활성화 이후?

호텔롯데, 3Q 영업적자 1216억..

전분기비 1417억 축소…일부 회복됐지만 흑전 갈 길 멀어

신동빈 롯데 회장, 롯데정밀화학 울산공장 방문

귀국 후 첫 공식활동…ESG 강화 주문

롯데 식품수장 교체…어깨 무거운 이영구 식품BU장

제과 제외 50대 CEO 발탁…분위기 쇄신 제고 차원

롯데 유통BU, 강희태 재선임 등 제한적 변화

승진자 작년보다 절반 이상 줄어든 21명, 50대 젊은 인사 중용

롯데온과 日만화 드래곤볼 차이

7개 계열사 통합온라인쇼핑 플랫폼 부진, 해법 찾아야

'인사의 계절'···교체가 능사 아니다

경제구조 이전 형태로 회귀 어려워, 포스트코로나 시대엔 '포용적 리더십' 필요

롯데百 조직개편...온라인에 힘준다

점포마다 온라인 업무담당 직원 배치 등 DT 전환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