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티세미콘, 중국通 임원과 신규사업 박차
임시주총에서 사업목적에 백신·의약품 관련 사업 추가키로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반도체 후공정 전문기업 에이티세미콘이 중국통(通) 임원을 영입한다.


에이티세미콘은 리나(李娜) 신규사업 본부장을 영입했다고 2일 밝혔다. 신규사업 진출을 위해서다.


신규 선임된 리나 본부장은 중국 랴오닝성 진주의과대학에서 임상의료학을 전공했고 사천대학교에서 경영학석사과정(MBA)을 마쳤다. 중국 중한자유무역협정(FTA) 민간 상무추진위원회 부위원장을 시작으로 중국 공산당 제 19회 전국대표대회 해외위원 및 한국세계교포사 부사장을 역임을 역임한 경력을 기반으로 중국 내의 사업 제휴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에이티세미콘 관계자는 "오는 15일 개최될 임시주주총회에서 백신, 의약품 및 의약외품 관련 사업을 사업목적에 추가할 것"이라며 "리나 본부장 영입을 계기로 신규 사업 진출을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