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대책 '총대' 멨던 변창흠, '최장수' 김현미 밀어냈다 外

전세대책 '총대' 멨던 변창흠, '최장수' 김현미 밀어냈다 [주요언론]


최장수 장관이자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의 얼굴로 꼽혔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물러나게 됐다. 청와대는 4일 신임 국토부 장관으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을 지명했다. 현 정부들어 두 번째 국토부 장관이며, 2016년 6월 이후 3년6개월 만에 교체다.


종부세 세율 인상으로 5년간 18조 세수↑...결국 증세 맞았나 [서울경제]


종합부동산세 세율 인상으로 향후 5년간 18조원의 세수가 늘어날 것이라는 추계가 나왔다. 정부 전망과도 다소 차이가 나는 규모다. 올해 종부세 부과 대상과 세액이 급격히 증가한 가운데 징벌 과세에 대한 조세저항도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중고차 상생안, 시장점유율 제한한다 [이데일리]


중고차시장 진출을 선언하며 중고차 매매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중소벤처기업부에 단계적 시장진출과 시장점유율 제한을 골자로 하는 상생방안을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는 7일 국회에서 중고차 매매업 관련 공청회가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양측이 상생방안 실마리를 도출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신격호 명예회장 사후에야···2100억대 증여세 취소소송 승소 [중앙일보]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세무당국이 부과한 증여세 2126억원을 취소해달라며 제기한 소송에서 이겼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조미연 부장판사)는 4일 신 명예회장이 종로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증여세 부과처분 취소소송 선고재판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벌이 적으면 투자 제한…은행, 소득자산따라 펀드 투자한도 차별화 [해럴드경제]


내년부터는 은행에서 주식형펀드 하나를 가입할 때도 '투자한도'가 적용된다. 개별고객마다 적용되는데 소득이나 금융자산이 늘었다면 이 한도를 높일 수도 있다. 각 은행들은 이달 말까지 구체적인 투자한도 설정 기준을 마련해 내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대림산업 분할 이후 이해욱 회장 그룹 경영권 강화되나 [머니S]


올해 시공능력평가 기준 업계 3위의 대림산업이 인적분할을 통해 내년 1월1일 지주회사 체제로 새롭게 출범한다 대림산업은 4일 임시주주총회에서 기업분할안이 주주들의 찬성을 얻어 통과됐다고 밝혔다. 내년 1월1일 대림산업은 지주회사 DL홀딩스와 건설회사 DL E&C, 석유화학회사 DL케미칼로 출범한다.


최태원 SK 회장 "ESG 경영‧공감, 위기극복 해법" [주요언론]


최태원 SK 회장이 인류 생존이 달린 환경위기 극복 등을 위해 기업 차원의 ESG 경영을 가속화하고, 인간에 대한 공감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 회장은 지난 3일 최종현학술원과 일본 도쿄대가 '지구환경 위기와 글로벌 거버넌스'를 주제로 공동 개최한 '도쿄포럼 2020' 개막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