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새해 첫 행선지는 올해도 '반도체'
사장단·협력사 대표들에 "메모리 이어 시스템 반도체서도 1등 신화 쓰자"
이 기사는 2021년 01월 04일 16시 0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진 왼쪽에서 세번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작년에 이어 올해 첫 경영 행선지로 반도체 사업장을 찾았다. 


이 부회장은 4일 오후 삼성전자 평택 2공장에서 진행된 파운드리 생산설비 반입식에 참석한 후 반도체부문 사장단과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하는 것으로 새해 경영 행보를 시작했다. 


평택 2공장은 D램, 차세대 V낸드, 초미세 파운드리 제품까지 생산하는 첨단 복합 생산라인으로, 지난해 메모리 반도체를 생산한 데 이어 올해는 파운드리 생산을 위한 설비로 채웠다. 


이 부회장은 이날 현장에서 평택 2라인 구축과 운영 현황을 살펴보고, 반도체 투자와 채용, 그리고 협력사와의 공동 추진과제 등을 보고 받았다. 아울러 생산설비 반입식에 참석한 협력사 대표들과 국내 반도체 생태계 육성 및 상호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자리에 함께한 사장단 및 협력사 대표들에게 "2021년 새해를 맞아 새로운 삼성으로 도약하자. 함께 하면 미래를 활짝 열 수 있다"면서 "삼성전자와 협력회사, 학계, 연구기관이 협력해 건강한 생태계를 구축, 시스템반도체에서도 신화를 만들자"고 비전을 제시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2019년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시스템반도체 사업을 직접 챙기고 있다.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해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투자와 고용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또한 국내 팹리스 기업들을 대상으로 ▲공정 설계 지원 ▲시제품 생산 지원 ▲기술교육 확대 등 경쟁력 향상 및 생태계 육성도 지원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작년에도 새해 첫 방문지로 반도체연구소를 선택했을 정도로 미래 먹거리인 반도체산업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당시 이 부회장은 "과거 실적이 미래의 성공을 보장해주지 않는다. 역사는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가는 것"이라며 "잘못된 관행과 사고는 과감히 폐기하고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 나가자"고 강조했었다. 


한편 국정농단 사건 뇌물공여 혐의로 4년여간 재판중인 이 부회장에 대한 최종 선고 기일은 오는 18일로 확정됐다. 이날 결과에 따라 삼성의 미래 향방에도 변화가 생길 전망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