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AC 출범' 신한銀 전략적 투자 나서
KDAC, 코빗, 블로코, 페어스퀘어랩 등이 참여한 디지털자산수탁 컨소시엄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디지털자산 수탁기업 한국디지털자산수탁(이하 KDAC)이 신한은행으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7일 밝혔다.  


KDAC은 디지털자산 수탁 및 관리 기업이다. 지난해 3월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 블록체인 기술기업 블로코, 리서치 기업 페어스퀘어랩 등 블록체인 기업들이 참여한 컨소시엄으로 출범했다. 



신한은행과는 지난해 10월 MOU(전략적협업)을 맺고 본격적인 사업협력 및 투자 유치를 시작했다. 신한은행은 금융 서비스에 대한 전문성과 보안, 컴플라이언스 역량 등을 KDAC에 전수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커스터디 사업 진출을 위한 공동 R&D를 진행하고 디파이(Defi) 등 전반적인 디지털 자산 서비스에 대한 사업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KDAC은 컨소시엄 참여사들의 역량을 바탕으로 기업과 개인이 보유한 다양한 디지털자산의 보관과 운용을 제공할 계획이다. 추후 고객들의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화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과 핫월렛 서비스, 디파이(Defi), 어플리케이션, 다양한 금융상품 등의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는 3월부터 발효되는 특금법 대비도 완료했다. 커스터디를 위한 콜드월렛 솔루션과 운영보안 체제 등은 컨소시엄 참여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개발 및 구축했다.


김준홍 KDAC 대표는 "이번 신한은행과의 전략적 투자로 KDAC 서비스의 우수성과 신뢰성을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국내 최고 금융그룹인 신한은행과 함께 안전하고 편리한 디지털자산 관리서비스를 제공해 기관투자자 등 제도권의 디지털자산 유치를 촉진할 것"이라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한승환 대표 "지닥, 법인 맞춤형 VASP로 경쟁"

법인 전용 데스크·KYC·AML 구축, 독자적인 법인회원 수 유치

KODA, 기관투자가용 디지털자산 서비스 1월 출시

디지털자산 보관·매입·자금세탁방지 솔루션 제공·세무회계 컨설팅 등 제공

노드 구축 가능한 기술기업 '러브콜' 쇄도

헥슬란트·해치랩스·고팍스 등...네트워크 장애 등 이슈 발생에 즉각 대응 가능

'핀셋 규제' 여전···새해 블록체인 전망은?

정책 뒷받침된다면 지난 3년 뒤쳐진 시장 만회 기회될듯

지닥, ISMS인증 획득…커스터디로는 첫 번째

업비트, 빗썸, 코인원 등 이어 10번째

은행의 가상자산수탁 진출, 거래소 위협할까

은행 진입으로 산업 신뢰 구축 기대…장기적으로 '공존' 형태 될 것

오세진 대표 "경험하지 못한 서비스 공개할 것"

①메타버스, 소셜트레이딩 콘셉의 고객체험형 서비스 2월말 오픈

상장제도 재정비로 VASP 조건 완비

②오세진 대표 "신한은행과 커스터디합작사 설립, 협업 늘릴 것"

NXC 자회사 간 시너지 날까

③오세진 대표 "체질개선으로 흑전 성공, 사업연속성 강화"

권용진 비브릭 이사 "디지털자산 증권사 목표로 달린다"

"발행부터 공급·운용·데이터 제공까지 전 과정 관리할 것"

KDAC·비트고·신한銀, 커스터디 솔루션 공동 개발

김준홍 KDAC 대표 "안전하고 편리한 디지털자산 관리 서비스 제공"

신한銀, 새로운 마이데이터 서비스 4월 출시

기존 'MY자산' 서비스 고도화···全금융권 상품 추천하는 알고리즘 테스트 중

"전자문서·전자계약 중심 B2C 회사로 체질전환"

①김원범 블로코 대표 "DTT 얼라이언스 중심 소비자 체험형 서비스 출시"

"디파이 또하나의 성장 포인트"

②김원범 블로코 대표 "KDAC과 함께 다양한 서비스 선보일 것"

신한銀, 서울시에 과다이익 제공 '과태료 21억'

지난 2018년 서울시금고 운영기관 입찰 과정서 불공정 행위

'라임 홍역' 신한銀, AI로 불완전판매 막는다

라임 펀드 불완전판매로 CEO까지 홍역···완전판매 위한 AI 플랫폼 구축 추진

금감원, 신한銀 CI펀드 배상률 최대 80% 결정

신한銀 "분조위 결정 존중···신속히 배상 추진할 것"

신한銀, 분조위 배상안 수용

"신속히 배상 절차 개시할 것"

신한銀, 두 번째 녹색채권 발행···4000억 규모

'후순위채'로 자본적정성 개선 효과 전망

신한銀, 배달 플랫폼 개발사 선정 '쉽지 않네'

'음식 주문 중계 O2O 플랫폼' 입찰에 1곳만 지원···재입찰 공고 내

신한銀, 포티투닷과 '모빌리티 신사업' 맞손

신한금융그룹 SI펀드 통해 300억원 규모 전략적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