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카카오 의장, 아내·자녀 등에 주식 증여
본인 주식 중 1452억원어치 배분…지분율 14.20%→13.74%↓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본인 주식 일부를 아내와 두 자녀 등 친인척에게 증여했다.


20일 공시에 따르면 김 의장은 전일 아내 형미선씨와 두 자녀에게 카카오 주식 6만주씩을 넘겼다고 밝혔다. 또, 김행자(2만5000주) 김명희(2만800주) 형미숙(1만9000주) 김은정(1만5900주) 김화영(1만5000주) 박효빈(6000주) 장윤정(5415주) 김예림(4585주) 김건태(4550주) 김유태(4550주) 김대환(4200주)씨 등 친인척에도 지분을 증여했다.


김 의장이 넘긴 지분은 총 1452억원어치(19일 종가기준)다. 김 의장의 부인과 두 자녀는 총 792억원 지분을 받았고, 나머지 친인척들은 660억원어치 주식을 나눠가졌다. 업계에서는 공시된 지분 총합이 30만5000주여서 미공개된 2만5000주는 1000주 미만으로 쪼개 더 많은 친지들에 분배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증여로 김 의장의 지분율은 직전 14.20%(1250만631주)에서 13.74%(1217만631주)로 감소했다.


이에 대해 카카오 측은 "김범수 이사회 의장의 개인적인 일이라서 따로 밝힐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