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에너지' 중점 한화건설, ESG경영 박차
신설 풍력사업실 중심 육상·해상 발전 사업 가속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한화건설이 풍력사업실을 중심으로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강화하고 환경·사회·지배구조(이하 ESG)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한화건설은 향후 모든 기업 활동의 경영 원칙이 될 ESG에서 건설회사가 주도할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 분야를 핵심 사업으로 선정하고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25일 밝혔다.


한화건설이 지난해 준공한 영양 풍력 발전단지. 출처=한화건설.


한화건설이 작년 말 신설한 풍력사업실은 친환경 에너지 사업의 핵심 역할을 담당한다. 한화건설은 작년 76MW급 영양 풍력 발전단지(3.45MW급 22기)와 25MW급 제주 수망 풍력 발전단지(3.6MW급 7기)를 성공적으로 준공했고 88MW급 양양 수리 풍력 발전단지도 연내 착공을 앞두고 있다. 이밖에 영천, 영월 등에 총 100MW 규모의 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사업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육상뿐만 아니라 해상으로도 사업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신안 우이 해상풍력 사업(400MW급) 개발을 주관하고 있고 충남 보령 해상에 신규 해상풍력발전단지 개발을 위해 풍황 조사에 착수하는 등 풍력발전사업의 디벨로퍼로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수소 에너지 사업에서도 경쟁력을 보이고 있다. 한화건설은 작년 충남 대산산업단지에서 부생수소를 활용한 세계 최초, 최대 규모의 '대산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를 준공했다. 이 발전소는 50MW규모로 연간 40만MWh의 전력을 생산해 충남지역 약 16만 가구에게 전기를 공급한다. 한화건설은 올해에도 한화솔루션, 한화에너지 등 그룹 계열사와 함께 다양한 그린 수소 에너지 사업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한 상생경영 및 사회공헌 활동도 주목할 만 하다. 한화건설은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4년 연속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고 작년에는 코로나19로 대면접촉이 어려움을 감안해 210개 협력사와 온라인으로 공정거래 협약을 체결했다. 한화건설은 협력사의 역량 향상을 위해 다양한 금융자금 지원 제도를 운영 중이다. 홈페이지 내 기술제안센터를 신설해 기술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사도 지원할 계획이다.


11년째 이어오고 있는 '포레나(FORENA) 도서관 조성사업'은 한화건설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해당 사업은 사회복지시설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도서관을 만드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임직원들이 지속적으로 도서 기부를 진행하고 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2021년 신년사에서 "ESG와 같은 지표는 이미 오래 전부터 글로벌 기업의 핵심 경영 원칙으로 자리잡아 왔다"며 "한화는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리더로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며 탄소제로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환경 경영에도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는 "친환경 에너지 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지속 가능한 발전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며 "고객과 협력사,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고 상생할 수 있도록 '함께 멀리'의 정신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한화, 부침딛고 채권시장 다시 찾을까

코로나19 여파받은 주요 계열사, 연초 효과·SPV 힘입어 복귀 기대

"건설사 국내 주택부문 중단기전망 양호"

나신평, 주요 건설사 신용등급 유지·상향…분양위험 확대 가능성 미미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 다음달 분양

최고 27층 1063가구…복선전철 역세권·교육 환경 갖춰

한화 3세 김동선, 한화에너지로 복귀

팀장에서 상무보로 승진…글로벌 전략 담당

한화건설, 서해남북평화도로 영종~신도 구간 수주

공사비 1123억원…해상교량 기술력 입증

울산하버브릿지, 리파이낸싱 계약 완료

금리 연 3.5%→2.65%로 낮춰…연간 절감비용 23억원

"부동산 정책, 공공택지 개발 중견사에 우호적"

한신평 보고서 "3기 신도시·신규 택지 개발 공급 확대, 긍정적"

한화건설, 비스마야 미수금 8491억…4년만 두배

IS 사태 당시 1조까지 늘어…해외 선수금 7596억에 그쳐

㈜한화, 로열티 수익 '짭짤'...금감원 제재도 무용지물

브랜드 사용료 책정기준 변화 無…2019년 22개 계열사서 1475억

통영에코파워, EPC시공사 한화건설 선정

HDC그룹 통영천연가스발전소 사업 시동

한화, 3Q 자체사업·계열사 덕 실적 성장

영업익 전년比 64%↑…시장 예상치 크게 웃돌아

ESG에 집중하는 PE "전략 핵심으로 부상"

"국내 PE도 ESG 관련 준비에 착수…실제 컨설팅 문의도 접수"

한화운용, ESG 투자 확대…탄소효율 ETF 출시

KRX·S&P 탄소효율그린뉴딜지수 벤치마크

한화건설, 미매각 설움 털고 1200억 조달

당초 모집액서 두배 증액…금리 연 2.17%

팽창하는 해상풍력 시장…초대형 터빈 국산화 눈앞

대한그린파워, 글로벌업체와 파트너십 전망…JV 설립·기술이전 '가능성'

한화건설,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 판매 완료 임박

평균 14.99:1로 청약 마감…15~24일 계약 실시

한화건설, 서울역 MICE 사업 본격화

2022년 착공 목표…수원 복합개발 성공 이어 대전역세권도 순항

정책형 뉴딜펀드 2호 첫 투자 '풍력발전'

'봉화 오미산 풍력발전 사업'에 818억 투자

한화건설, 녹색채권 2배 증액 발행

800억→1600억…친환경 프로젝트에 1200억 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