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 블러썸엠앤씨 인수 공식화
블러썸엠앤씨 인수 본계약 체결…인수액 580억원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휴온스글로벌이 화장품 부자재 전문기업 블러썸엠앤씨 인수를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딜(Deal)의 인수 총액은 580억원이며, 휴온스글로벌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380억원)와 회사채 발행(200억원)을 통해 납부할 예정이다.


휴온스글로벌은 지난달 18일 블러썸엠앤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등 외부자본 유치를 통한 M&A 입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인수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후 휴온스글로벌은 블러썸엠앤씨에 대한 상세 실사 등 후속절차를 진행했고, 인수 관련 세부조건 협의를 완료해 인수 본계약이 최종 이뤄졌다.


휴온스글로벌은 블러썸엠앤씨 인수를 통해 에스테틱 사업 효율성을 높이고 시너지 창출 극대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비대면 소비문화 확산에 적극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이번 인수를 통해 에스테틱 사업을 전개하는 자회사 휴메딕스와 화장품∙의료용기 사업 회사인 휴베나간의 사업 연계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휴메딕스의 독자적 기술력으로 개발∙생산하는 화장품 원료에 휴베나의 고품질 화장품 용기와 블러썸엠앤씨의 화장 소품 사업을 결합하는 비즈니스 구조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휴온스글로벌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성장 재원을 확보하고, 코로나로 다소 위축된 화장품 산업의 회복세에 대한 기대감과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인수를 추진했다"며 "현재 블러썸엠앤씨의 인수 본계약을 체결한 뒤 후속 인수작업을 원활히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성공적인 인수합병 사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 화장품 및 에스테틱 시장 확대, 사업 영역 확장 차원에서 인수 결정이 이뤄진 만큼 시너지 창출을 통한 성과 극대화를 꾀하는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전했다.


휴온스그룹의 가족사로 합류하게 되는 블러썸엠앤씨는 코스닥 상장기업으로 메이크업 스펀지, 퍼프 등 화장품 소품을 생산, 제조, 수출하는 화장품 부자재 전문 기업이다.


국내 유일의 NBR소재의 제품을 자체적으로 배합해 생산할 수 있는 원스탑 생산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화장품 소품 관련 국내외 110여개의 특허권을 보유하는 등 연구개발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아모레퍼시픽, 로레알, 랑콤, 입생로랑, 라메르, 시세이도 등을 주 고객사로 두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