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5억 달러 규모 ESG 채권 발행
국내 인터넷‧IT 기업 최초…금리 1.5%
이 기사는 2021년 03월 23일 16시 3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네이버가 국내 인터넷‧IT 기업 중 최초로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을 해외시장에서 발행했다. 조달한 자금은 소상공인 생태계 조성과 파트너 지원 확대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5억 달러 규모 외화 ESG 채권을 발행했다고 23일 밝혔다. 금리는 연 1.5%이고, 만기는 5년이다. 해외시장 수요 예측 결과 모집금액의 6배 이상(32억달러) 자금이 몰려 이자율을 낮출 수 있었다. 가산금리가 68bps로 줄었다. 네이버 측은 "한국 민간 기업 기준 5년 만기 외화채 사상 가장 낮은 가산금리"라고 전했다.


이번 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친환경 프로젝트와 사회공헌 프로젝트 등 ESG 경영 강화 프로그램 비용으로 투입할 방침이다. 



친환경 프로젝트에서는 '세종 제2 데이터센터'와 '분당 제2 사옥'에서 나오는 에너지 절감과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기 위한 최첨단 기술 도입 방법을 논의하고 있다. CJ대한통운과 함께 탄소를 절감시킬 수 있는 '친환경 물류 일괄 대행 Fulfillment 서비스', '친환경 택배박스 제작'도 진행하고 있다.


사회공헌 프로젝트에서는 디지털 활용능력 강화, 코로나19 위기 대응 지원, 중소상공인(SME)‧창작자‧스타트업 상생, 양성평등·저소득층 고용 등을 위한 다양한 기법들을 모색하고 있다.


박상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속가능 채권을 통해 조성된 이번 자금을 통해 네이버의 비즈니스 경쟁력인 친환경적인 SME 생태계 조성부터 친환경 인프라 조성, 파트너 지원 확대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ESG 경영을 위한 네이버의 다양한 노력들을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투명하고 적극적으로 알리고, 국내 대표 친환경 인터넷 기업으로서의 위상도 제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해 이사회 내 ESG 위원회와 관련 전담부서 구축했다. 2040년까지 탄소배출량 감축을 위한 '카본 네거티브' 정책도 발표했다. 또 '동네시장 장보기' 입점 가게들을 대상으로 친환경 봉투 8만여장을 지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