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 경영권 분쟁, 박찬구 회장 '완승'
배당안 등 회사측 안건 대부분 '통과'…박철완 상무 이사회 진입 실패
이 기사는 2021년 03월 26일 14시 3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주총장에 참석한 박철완 금호석유화학 상무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금호석유화학의 삼촌·조카 간 경영권 분쟁이 삼촌의 완전한 승리로 돌아갔다. 표대결에서 배당안, 사외이사 선임안 등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측이 제안한 안건이 모두 받아들여졌다. 박철완 금호석유화학 상무의 이사회 진입마저 실패로 끝이 났다.


금호석유화학은 26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제44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재무제표 및 이익배당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1명 선임의 건 ▲사내이사 1명 선임의 건 ▲사외이사 3명 선임의 건 ▲사외이사인 감사위원회 위원 1명 선임의 건 ▲이사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을 다뤘다. 


이 중에서 배당안, 사내 및 사외이사 선임안 등은 사측(박찬구 회장) 안건과 주주제안(박철완 상무) 안건이 표대결을 펼쳤다.



배당안 표결에 앞서 주주총회 의장을 맡은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는 "화학 업종은 경기에 민감하게 반응해, 어려운 상황에서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회사가 적당한 현금 여력을 마련해둬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박철완 상무는 "회사에 단기간 내 유동 가능한 자산이 8000여억원에 달한다. 이를 활용해 적절한 배당을 하는 것이 주주, 회사 모두에게 이익일 것"이라고 언급하며 양측이 팽팽하게 대립했다.


이날 주총에서 배당안은 보통주 1주당 4200원(최대주주 보유 주식 주당 4000원), 우선주 1주당 4250원을 제안한 사측 안건이 통과했다. 이에 따라 총 배당금 규모는 1158억원으로 정해졌다. 박 상무는 보통주 1주당 1만1000원, 우선주 1주당 1만1050원의 배당안을 제안했다. 


사외이사 선임안 역시 박 회장 쪽의 승리로 돌아갔다. 사측이 제안한 ▲황이석 서울대학교 경영대학 교수 선임(감사위원 분리선출)▲최도성 가천대학교 경영대학 석좌교수(감사위원회 위원)▲이정미 법무법인 로고스 상임고문 변호사(전 헌법재판관) ▲박순애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교수 선임 안건이 모두 가결됐다. 


박 상무 측의 ▲이병남 전 보스턴컨설팅그룹 코리아오피스 대표 ▲조용범 페이스북 동남아시아 총괄대표 ▲민준기(Min John K) 변호사 ▲최정현 이화여자대학교 공과대학 환경공학과 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은 모두 통과하지 못했다.


박 상무의 이사회 진입 역시 좌절로 끝이 났다. 주총 직전 2대주주인 국민연금이 박 상무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찬성표를 던지면서 박 상무가 금호석유화학 이사회에 진입할 가능성이 높다는 예견이 나왔었다. 하지만 표대결에서 밀리면서 사측 후보인 백종훈 금호석유화학 상무만이 사내이사로 선출됐다.


이외 정관 변경의 건 중 '이사회 신설' 역시 사측 안건이 받아들여졌다. 이에 따라 금호석유화학은 이사회 내에 ESG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 보상위원회 등이 만들어졌다.


다만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중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의 분리'는 양측 안건 모두 특별 결의 찬성 요건(66% 이상 찬성 시 통과)을 충족하지 못해 부결됐다. 


박 상무는 지난 1월부터 박찬구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여 왔다. 박 상무는 고(故) 박정구 금호그룹 회장의 아들로, 박 회장의 조카이며, 금호석유화학의 개인 1대 주주이기도 하다. 모친인 김형일씨와 장인인 허경수 코스모그룹 회장 지분을 합하면 박 상무측 지분율은 10.16%다. 


반대 세력인 박찬구 회장은 지분 6.7%, 박 회장의 아들 박준경 전무는 7.2%, 딸 박주형 상무는 0.98%의 지분을 각각 소유하고 있다. 박 회장 특수관계인(박 상무 제외) 지분율은 14.8%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