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AM, 2025년 상용화된다
2035년, 운임속도 300km/h, 비행거리 300km 전망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기술로드맵.(그림=국토부)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이 2025년부터 상용화 될 전망이다. 초기에는 100km까지 운항할 수 있지만, 2035년에는 서울에서 대구까지도 운항이 가능해진다.


31일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도심항공교통 실용화를 위한 기술개발 청사진 'K-UAM 기술로드맵'을 제32차 경제중앙대책본부에 상정·의결했다. 기술 로드맵에는 UAM을 교통수단으로 활용하는데 필요한 핵심기술 확보 전략이 담겼다.


정부는 2025년 UAM을 본격 상용화할 계획이다. 시행 초기에는 조종사가 탑승하는 유인교통관리 방식으로 시작해 2030년 성장기가 오면 원격조종 방식으로 전환한다. 성숙기인 2035년이 되면 완전 자율비행 방식으로 전환되며, 비행 가능 거리가 300km까지 늘어나고 속도도 300km/h로 빨라진다. 운임 요금도 초기 km당 3000원에서 성숙기에는 1300원으로 감소한다.



정부는 이번 로드맵의 핵심을 ▲안전성 ▲수용성 ▲경제성 ▲지속가능성 ▲상호발전으로 잡았다. 이에 따라 기체와 승객 안전성 확보를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저소음, 저탄소 등 친화기술을 이용해 수용성을 높인다.


경제성을 위한 양산·유지관리 등 상용기술이 마련되고 인력양성 등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생태계를 구축하는 한편, UAM을 기존 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상호발전도 유도한다.


정부는 로드맵이 확정됨에 따라 UAM 현실화를 위한 기술 개발 등을 추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봤다. 이에 따라 2035년까지 정부 지원이 필요한 분야에 기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신규R&D사업을 기획한다.


김상도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은 "UAM은 주요 선진국들과 경쟁 가능한 새로운 시장"이라면서 "기술로드맵이 원활히 추진 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의 적극협조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