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부진에도 '훨훨'
1분기 가전·스마트폰 덕…영업이익 44% 증가 9.3조
이 기사는 2021년 04월 07일 10시 0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CES2021 삼성전자 프레스컨퍼런스 승현준 사장|삼성전자 제공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장기화 속에도 소비자가전(CE)과 스마트폰(IM)부문의 선전 덕에 올 1분기에도 호실적을 기록했다. 반도체 수익이 기대에 못 미쳤지만 다른 사업군에서 이를 상쇄하는 성과를 거둔 덕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9조3000억원의 영업이익과 65조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7일 잠정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각각 44.19%, 17.48% 확대된 수치다. 특히 65조원대 매출은 역대 1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다. 


이 같은 실적은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수치다. 앞서 시장에선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로 8조8734억원을 제시했다. 이날 삼성 측의 발표는 예상치를 4000억원 이상 웃돌았다. 예상 매출액 또한 61조 수준이었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1분기 역대 최대 매출과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배경을 세트사업 호조에서 찾는다. TV와 비스포크를 앞세운 생활가전 제품이 펜트업 수요 효과로 판매량이 늘어난 덕이다. 여기에 올 1월 신규 런칭한 '갤럭시S21' 시리즈 판매량도 힘을 보탠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수익성이 높은 '갤럭시 버즈' 등 웨어러블 제품의 매출 확대도 영업이익 개선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DS) 부문의 경우 연초부터 D램의 고정가격(기업간 거래가격)이 상승했지만, 6개월 이상 장기계약을 맺는 거래 특성상 가격 상승분이 1분기 실적에 곧바로 반영되진 않았다. 미국 텍사스 지역 한파로 인한 오스틴 공장 가동중단과 극자외선(EUV) 등 공정개선 전환 비용 등을 반영하면서 영업이익 폭이 줄었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김운호 IBK 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는 D램과 낸드 모두 B/G(전체수요공급량)와 ASP(평균판매단가)가 상승한 것으로 추정하나 D램은 여전히 공정개선 비용 부담과 파운드리 정전에 따른 손실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영업이익은 1분기를 저점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예상한다"며 "이때 실적 확대는 반도체가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