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출발 기아의 첫 모델 'K8'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그릴 등 브랜드 최초 디자인 요소 눈길
이 기사는 2021년 04월 08일 17시 0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기아 준대형세단 'K8'.(사진=팍스넷뉴스)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사명을 바꾸고 새롭게 출발한 기아의 첫 모델 'K8'은 프리미엄세단의 모습을 갖췄다. 차량의 실내외 곳곳에는 브랜드 최초의 디자인 요소는 물론, 첨단기술들이 녹아있다. 


8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에 위치한 'KIA360'에서 언론을 대상으로 준대형세단 K8의 실차 전시 행사가 열렸다.  K8은 준대형 세단 K7의 후속 모델이자, 기아자동차가 기아로 사명을 바꾸고 처음으로 출시한 모델이다.


KIA360.(사진=팍스넷뉴스)



이날 KIA360에 전시된 K8은 총 4대였다. 실내에 3대, 실외에 1대가 전시돼있었다. 실내에 전시된 3대는 가솔린 3.5모델이고, 실외에 전시된 1대는 가솔린 2.5모델이었다.


K8은 2.5와 3.5 가솔린, 3.5 LPI 등 총 3가지 모델로 운영된다. 다음달에는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의 출시도 계획돼 있다. 2.5 가솔린 모델은 최고 출력 198PS(마력), 최대 토크 25.3kgf·m, 복합연비 12.0km/ℓ다. 3.5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300PS, 최대토크 36.6kgf·m, 복합연비는 2WD 10.6km/ℓ, AWD 9.7m/ℓ다. 3.5 LPI 모델은 최고출력 240PS, 최대토크 32.0kgf·m, 복합연비 8.0km/ℓ다.


'K8' 가솔린 3.5모델 엔진.(사진=팍스넷뉴스)


3.5 가솔린 모델은 국산 준대형세단 최초로 전륜 기반 AWD(사륜 구동) 시스템이 적용됐다. AWD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노면 조건과 주행 상태를 판단, 구동력을 전·후륜에 능동적으로 배분한다. 

 

'K8' 측면(좌)과 후면(우).(사진=팍스넷뉴스)


전시장에서 마주한 K8의 전면부는 신규 기아 로고와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 등 브랜드 최초로 적용한 디자인 요소들이 눈에 띄었다. 측면부는 유선형의 캐릭터 라인이 차체 볼륨과 조화를 이뤄 우아하고 역동적인 느낌을 연출했다. 후면부는 좌우 리어램프와 이를 연결해주는 그래픽으로 구성된 '리어램프 클러스터'로 입체적인 외관을 완성했다.


'K8' 실내 1열(좌)과 옷걸이형 헤드레스트(우).(사진=팍스넷뉴스)


실내 1열은 12.3인치 계기반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부드럽게 이어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12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 운전자 중심으로 깔끔하게 디자인된 인포테인먼트·공조 전환 조작계가 자리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캘린더 연동 일정 확인·출발 시간 알림, 차량 내 간편 결제 '기아 페이(KIA PAY)' 등을 지원한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기존 대비 투영 면적과 그래픽의 크기를 50% 키워 시인성을 향상시켰다. 1열 헤드레스트 후면부를 가방이나 옷을 걸어 둘 수 있는 옷걸이 형태로 적용한 점도 눈에 띄었다.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적용한 모습.(사진=팍스넷뉴스)


운전석에 앉아 에르고 모션 시트와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테스트해봤다. K8 운전석에는 기아 최초로 공기주머니를 활용한 에르고 모션 시트가 적용됐다. 운전석 좌측 하단에 위치한 버튼을 눌러 작동해봤다. 마치 스트레칭을 하는 효과를 느낄 수 있었다. 릴렉션 컴포트 시트는 뒷좌석 공간 여부를 확인한 뒤 작동됐다. 뒷좌석 공간이 좁을 경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뒷좌석에 공간이 충분한지 확인 후 스위치를 다시 누르시오'라는 문구가 떴다.

 

에르고 모션 시트 적용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사진=팍스넷뉴스)


실내 전시장의 한편에는 메리디안(Meridian)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체험하는 공간이 마련돼 있다. 기아는 K8에 처음으로 영국의 대표적인 하이엔드(Hi-end) 오디오 시스템 브랜드인 메리디안 사(社)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했다.

 

'K8'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체험공간.(사진=팍스넷뉴스)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는 세계 최초로 천연 원목 재질의 진동판을 사용한 14개의 나텍(NATec) 스피커를 장착해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구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강해성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자동차부문) 책임연구원은 "스피커에 스테인리스와 원목류 재질을 활용해 사운드의 외부 송출력을 배가시킨다"고 설명했다.

 

'K8'에 적용된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스피커.(사진=팍스넷뉴스)


▲스테이지 ▲서라운드 ▲커스텀 모드를 선택할 수 있었다. 스테이지 모드는 운전자 바로 앞에 있는 듯한 선명한 사운드 효과를 냈고, 서라운드 모드는 공연장에 와 있는 것처럼 풍부한 사운드 효과가 인상적이었다. 흥미로운 것은 커스텀 모드였다. 운전자가 입체 음상과 몰입감을 조절할 수 있다. 입체 음상 내 플러스(+) 버튼을 누르면 운전석 쪽에서 들리던 소리가 점차 동승석 쪽으로 이동하는 느낌이다. 


'K8' 실내 곳곳에 적용된 무드램프.(사진=팍스넷뉴스)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은 실내 곳곳에 적용된 앰비언트 라이트(무드 조명)와도 조화를 이뤘다. 앰비언트 라이트는 내비게이션과 연동돼 차량이 제한속도 이상으로 주행하면 빨간 조명으로 운전자의 주의를 환기해주고, 야간에는 운전자에게 방해되지 않도록 자동으로 밝기를 낮추도록 설계됐다.


한편 이날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 K8은 흥행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앞서 K8은 지난달 23일부터 시작한 사전계약을 통해 총 2만4000여대가 계약됐다. 이는 K8의 연간 국내 판매목표(8만대)의 약 30% 달한다. K8의 모델별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2.5 가솔린 3279만~3868만원 ▲3.5 가솔린 3618만~4526만원 ▲3.5 LPI 3220만~3659만원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