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24-쇼피, 동남아 진출 K브랜드 지원 웨비나 성료
쇼피 입점부터 주문 연동, 번역 등 전방위 지원
권윤아 쇼피코리아 지사장이 13일 웨비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카페24>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는 동남아시아 이커머스 플랫폼 '쇼피(Shopee)'와 함께 웨비나(Webinar, Web+Seminar)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웨비나는 카페24와 쇼피 양사 글로벌 전문가들의 전략 발표가 예정되면서 사전 참석자만 1200여명에 달했다.


쇼피는 지난해에만 354억달러(약 40조원)의 거래액과 28억건의 주문량을 기록한 동남아시아 및 대만의 최대 오픈마켓 중 하나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쇼피 내 한국 패션상품 주문량은 전년 대비 2.2배 뛰어올랐다. 오는 2025년이면 모바일 쇼핑 규모만 1720억달러(약 192조원)에 달할 전망인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한국 상품이 각광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권윤아 쇼피코리아 지사장은 "지난 수년 데이터를 보면 지금도 K브랜드의 동남아시아 내 영향력이 대단해 올해 시장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며 "쇼피코리아는 한국 기업을 위한 성장 단계별 지원 조직을 면밀히 운영하면서 동남아시아 안착을 돕고 있다"고 말했다.


쇼피코리아에서 사업개발을 담당하는 이종석 매니저는 한국 사업자들의 동남아시아 안착과 지속 성장을 위한 전략을 다양하게 제시했다.


그는 "기술적으로는 라이브 스트리밍과 모바일 쿠폰 등 동남아시아에서 인기인 전략에 한류 마케팅을 결합한 효과를 크게 선보일 것"이라며 "비교적 영어 사용 비중이 낮고 자국어가 중요한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도 전략을 최적화시켰다"고 말했다.


카페24와 쇼피가 함께 마련한 기업 지원 프로그램 '쇼피 스타터 패키지'에 대한 소개도 이어졌다. 쇼피 스타터 패키지는 해외 마켓 입점 및 판매 경험이 없어도 국가별 계정 생성, 주문 연동, 상품 등록, 번역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의 급증과 한류 열풍이 맞물린 동남아시아는 한국 사업자들에게 방대한 성공 기회가 될 것"이라며 "쇼피와의 협업 비즈니스처럼 기술력 갖춘 기업들과 초연결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