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家 상속
이재용 상속주식 가치 6兆 '훌쩍'
고 이건희 회장 삼성생명 지분 절반 획득..그룹 지배력 '공고'
이 기사는 2021년 04월 30일 19시 2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진=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故) 이건희 전 회장으로부터 상속받은 주식가치가 6조원을 훌쩍 넘겼다. 특히 이 부회장은 이건희 전 회장이 보유했던 삼성생명 주식 절반을 상속받으며 그룹 지배력을 굳건히 다졌다. 삼성생명은 현재 그룹 핵심 계열사인 삼성전자의 최대주주다.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지난 29일 고(故)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이 보유했던 주요 계열사들의 지분이 일제히 상속됐다. 상속 대상은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과 자녀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공익재단 이사장 등 총 4명이다.


이날 상속된 고(故) 이건희 회장의 주식 자산은 삼성생명(20.76%), 삼성전자 보통주(4.18%)와 우선주(0.08%), 삼성물산(2.88%), 삼성SDS(0.01%) 등이다. 상속일인 이달 29일 기준으로 이 전 회장의 상속주식의 총 가치는 약 24조618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금융감독원)


이번 삼성그룹 상속에서 가장 주목할 부분은 현 그룹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생명 상속지분 가운데 절반을 차지했다는 점이다. 이건희 회장 유족들은 삼성전자 최대주주인 삼성생명(8.51%지분 보유) 상속분에서는 법정 상속비율을 적용하지 않았다. 이에 이재용 부회장이 50%의 지분을 가져갔고 이부진, 이서현 자매가 각각 33%, 17%의 지분을 나눠가졌다. 이건희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전 관장은 삼성생명 주식은 전혀 상속받지 않았다.


이재용 부회장은 상속 주식을 토대로 삼성생명 지분율을 종전 0.06%에서 10.44%까지 끌어올렸다. 이는 삼성물산(19.34%)에 이은 2대 주주며 개인으로는 최대주주에 올라섰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최대주주인 삼성생명 주식을 대거 흡수하게 되면서 그룹 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삼성생명을 제외한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SDS는 모두 법정 상속비율대로 상속이 이뤄졌다. 나머지 계열사 상속에서는 홍라희 전 관장이 33%씩의 지분을 상속받았고, 나머지 자녀들은 각각 22% 비율의 지분을 나눠가졌다.


개인별로 상속받은 지분에 대한 가치는 삼성전자 상속지분이 많았던 홍라희 전 관장이 총 7조575억원(상속일 기준)으로 가장 컸다. 이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조4280억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5조8537원, 이서현 삼성공익재단 이사장이 5조2794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삼성家 상속 11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