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가양점, 현대건설이 가져간다
우선협상자로 선정, 컨소시엄 꾸려 PFV 설립 예정
이 기사는 2021년 05월 06일 12시 4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치열한 경쟁이 전개됐던 이마트 가양점이 결국 현대건설 컨소시엄의 품으로 들어갈 전망이다. 지난해부터 3조원이 넘는 현금을 앞세워 서울의 택지를 사들이고 있는 현대건설은 르메르디앙서울에 이어 이번에 대어를 낚는데 성공했다.


이마트 가양점(출처 : 네이버)


6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마트 가양점의 매각주관사를 맡고 있는 CBRE코리아는 최근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번 입찰은 지난 15일 진행했으며 총 20여개 업체가 참여했다. 매각가는 5000억원 후반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건설은 이번 입찰에 금융회사 등과 컨소시엄을 꾸려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건설은 역대 최대 수준의 현금(2020년 12월말 별도기준 순현금 1조원, 연결기준 현금 및 현금성자산 3조 1868억원)을 앞세워 서울의 택지를 적극적으로 사들이고 있다. 올해 1월 서울 강남에 위치한 호텔 '르메르디앙서울'을 인수했고 이태원의 크라운호텔 인수도 추진 중이다. 



올해 예상 자본적지출(CAPEX)은 4200억원으로 토지매입 3400억원, 지분투자 400억원, 연구개발(R&D) 400억원 등으로 구성됐다. 올해 1분기에는 CAPEX를 50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다만 현대차그룹 소속 계열사답게 리스크 관리에 철저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직접 용지를 매입하기보다는 프로젝트금융투자(PFV)에 지분투자 혹은 신용보강 형태로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사업 초창기에 자금을 공급해 이익률을 극대화하는 전략이다. 


이마트 가양점은 1999년 4월 착공해 2000년 2월 사용승인을 받은 곳이다. 토지면적은 2만2871.3㎡, 연면적은 5만3092.79㎡로 지하 1층~지상 6층 규모다. 건폐율은 60.23%. 용적률은 114.45%다. 이곳의 용도는 준공업지역이다. 공시지가는 2020년 1월 기준 3.3㎡당 2343만원이다.


이번 매각전의 최대 변수는 이마트 재입점이었다. 이마트는 CBRE코리아를 통해 배포한 투자설명서(IM)를 통해 "매각 후 1년간 월 16억원으로 재임대하고 재개발 이후에는 3.3㎡당 1000만원에 다시 입점하겠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구체적인 재개발 면적과 형태 등은 명시하지 않았다. 입찰에 참여한 업체들이 '이마트 재입점'이라는 조건을 포함시켜 자유롭게 개발계획을 제시하라는 것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이마트 가양점 인수전에 현대ENG 등장

IPO 앞두고 자체개발사업에 도전장…현대건설도 출사표

이마트 가양점 매각 변수, 이마트 재입점

4월15일 입찰…'재개발 뒤 3.3㎡당 1000만원에 재입점' 조건

이마트 가양점, 매각주관사 CBRE 선정

다음주 티저레터 발송…매각가 4000억원대 거론

현대건설, 이마트 가양점에 6000억 질렀다

마스턴운용·DS네트웍스 제쳐…보유현금 5.5조

이마트, 점포 경쟁력 강화로 1Q '好好'

자회사 호조 등 3년만에 1000억대 분기 영업익 실현

이마트 가양점 인수, FI는 하나대체운용

시행사는 이스턴, 이마트 1만㎡ 규모로 재입점…3.3㎡당 9840만원

미래인, 라군인테라스 PF 5700억 조성

주관사 한투·헤리티지, 공사비 63.2% PF 조달…나머지는 분양대금으로 충당

라군인테라스 시행사 '미래인', 시작은 분양대행업

10년전 디벨로퍼 변신…강남에 고급 오피스텔 '르피에드' 공급, 지방으로 확장

메이플타워 매각, 우선협상자에 BNK운용

매각가 1700억…KT에스테이트 우선매수권 행사 여부 '변수'

'강남 오피스빌딩' 폭탄 돌리기

코로나19라는 악재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 호황을 만끽하고 있는 시장이 있다. 바로 서울의 오피스 건물 시장이다....

이마트 가양점, 오피스텔로 탈바꿈한다

공급평형 84㎥, 500실 이상…1년 뒤 철거

이마트 가양점 개발목적 'PFV' 설립

7300억 PF대출 약정 체결, 현대건설 채무보증 제공

현대건설, 상반기 영업익 3418억…전년比 7%↑

해외현장 정상화로 수익성 개선…수주잔고 76조

이마트 본사 몸값, 1조 가능할까

대지면적 2만㎡ 달해, 성수동 시세 3.3㎡당 1.2억 이상

'준공업지역' 이마트 본사, 개발방향은

관건은 높은 용적률 유지‧주거단지 포함

실탄 모으는 현대건설, 이마트 본사 베팅할까

보유현금 3조+유증 0.2조…올해 토지매입 자금 절반 소진

이마트 성수동본사 입찰, 9월 30일 실시

재입점 포함한 재개발계획서와 함께 제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