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케시, 충북대학교병원 '인하우스뱅크' 구축 완료
병원 회계시스템 및 국책과제와 연동…효율적인 연구 환경 구축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B2B 핀테크 기업 웹케시는 충북대학교병원에 연구기관 전용 인하우스뱅크(rERP) 구축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국가적으로 의료기술 및 신약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 투자 증가가 이어진 가운데 병원도 연구중심병원으로의 변화를 위한 혁신 정책을 추진 중이다.


웹케시가 제공하는 rERP는 연구기관에 특화된 인하우스뱅크다. 연구비 관리에서 연구성과까지 병원의 전체 연구비 관련 업무를 하나의 시스템으로 관리가 가능하다. 현재 20여곳의 병원과 70여곳의 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이를 도입했다.



충북대학교병원은 rERP 도입으로 종이없는 연구환경을 구현해 연구비 정산 업무의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회계시스템 및 국책과제 연동으로 이중업무 해소, 임상미수금 정산 관리 자동화 구현, 연구비 관리 규정의 시스템 적용을 통한 연구비 관리의 투명성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실험실 관리 ▲CRC 배정 관리 ▲문서보관 관리 ▲모니터링실 예약관리 등 임상센터 관리업무를 전산화하고 SMS 및 카카오톡과 연동한 정보 알림 서비스도 제공해 관리자, 연구자, 임상시험수탁기관(CRO) 담당자의 업무처리 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원주 웹케시 대표는 "병원은 rERP 도입을 통해 연구자가 연구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병원뿐만 아니라 CRO, 제약회사에도 편리한 연구 업무 환경을 제공해 신약개발 경쟁력을 높이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