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하반기 달굴 신작 '마블퓨처레볼루션' 출격
29일 사전등록 시작…240개국에서 글로벌 동시 출시 예고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제2의나라'로 성장에 청신호를 켠 넷마블이 또 한 번 신작을 출격한다. '몬스터길들이기' 개발사로 유명한 넷마블 자회사 넷마블몬스터는 '마블퓨처레볼루션'을 선보인다. 게임은 디즈니의 '마블(Marvel)'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오픈월드 액션 RPG(역할수행게임)다. 넷마블은 이날부터 사전예약을 실시해 전세계 시장 이용자 사로잡기에 나선다.


넷마블은 29일 서울 구로 본사(G타워)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신작 마블퓨처레볼루션의 사전등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게임은 240개 국가에서 12개 언어로 하반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아시아, 북미, 유럽 등 총 4개로 구획을 나눈 서버에서 유통할 방침이다. 이용자의 성향에 따라 서버는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마블퓨처레볼루션은 직접적인 개발인력만 총 200명이 투입됐다. 개발기간은 3년 넘게 소요됐다. 넷마블은 서비스 전담 조직을 꾸릴 예정이다. 이정욱 넷마블 사업부장은 "앞선 작품인 제2의나라처럼 마블퓨처파이트 서비스 전담 조직이 준비되고 있다"며 "세계 시장을 무대로 한 만큼 모든 주문을 대응할 수 있도록 제2의나라보다 더 많은 인력을 배치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마블퓨처레볼루션'은 넷마블과 마블의 두 번째 협업 타이틀이다. 이번 게임에는 1억2000만명 이상이 즐긴 전작 '마블퓨처파이트'와 넷마블 몬스터만의 게임제작 노하우를 고스란히 담았다. 조두현 넷마블몬스터 개발총괄은 "전작과 달리 완전히 다른 장르로 처음에는 시나리오에 기반한 콘솔 게임처럼 즐기다 점차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의 묘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오픈 월드의 장점을 모바일에 최적화 시켜 구현했다"고 전했다.



게임은 슈퍼 히어로 집단 '오메가 플라이트'가 '컨버전스'로 인해 위기에 빠진 세계를 지켜나가는 스토리를 담았다. 스토리는 마블 코믹스 '스파이더맨', '어벤져스' 등을 집필한 유명작가 '마크 슈머라크'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제작됐다. 


마블퓨처레볼루션에는 캡틴아메리카, 캡틴마블, 스파이더맨, 블랙위도우, 아이언맨, 닥터스트레인지, 스타로드, 스톰 등 슈퍼 히어로 8종이 출동한다. 이외에도 마블 세계관 속 슈퍼 빌런들이 PvE(Player vs Environment) 콘텐츠와 PvP(Player vs Player) 콘텐츠 등에 등장한다.


게임의 수익모델(BM)은 코스튬이다. 넷마블은 게임 안에서 이용자들이 자신이 원하는 외형과 콘셉트를 캐릭터에 적용할 수 있다. 각 파츠별 자유로운 조합도 가능하다. 거래소 시스템과 컴플리트 가챠 시스템은 과감히 없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이번 신작은 마블과의 긴밀한 협업으로 제작한 오픈월드 액션 RPG"라며 "모바일 최고 수준 그래픽과 비주얼, 실시간 멀티플레이 콘텐츠 등을 통해 글로벌 이용자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몬스터는 몬스터길들이기와 '레이븐'의 후속작을 준비하고 있다. 제2의나라로 넷마블네오의 기업공개(IPO)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만큼, 업계에서는 마블퓨처레볼루션 성공이 넷마블몬스터의 상장으로 이어질지 주목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