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네이버클라우드, 'AI·빅데이터' 협력
클라우드·AI 기술 활용한 '디지털금융' 혁신 기대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삼성생명이 네이버클라우드와 클라우드·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금융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 활용과 AI 역량 강화를 위한 기술교류, 공동 비즈니스 모델 창출 등 폭 넓은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삼성생명은 신규 AI 서비스 개발 인프라에 대한 운영과 관리,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시장의 변화에 맞는 신속한 솔루션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있다. 


또 네이버의 AI 솔루션 PoC(Proof of Concept)를 통해 업무 효율화도 검토한다. 네이버 클로바 OCR(광학문자인식) 기술을 통해 신분증, 진료비 영수증 등 문서와 서식의 자동분류가 가능해지고, 문서의 이미지 정보가 신속·정확하게 판독돼 보험금 지급과 계약 심사 업무 등 보험 프로세스 전반적인 개선이 이뤄질 예정이다. 



네이버클라우드 역시 삼성생명과의 협업으로 금융 분야 혁신 노하우를 확보하고 네이버클라우드에서 제공하는 금융 특화 서비스의 경쟁력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비스 개발 외에 음성, 언어, 추천 영역에서의 AI기술 교류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AI 역량을 높이기 위해 다이렉트, 홈페이지, 모바일 채널에 얼굴인식기술인 페이스사인(FaceSign)등 다양한 인증 방식을 도입해 고객의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또한 두 회사의 데이터를 결합하고 분석해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하는 마케팅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보험사와 빅테크간 협업으로 금융과 클라우드, AI 서비스 분야의 노하우가 결합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디지털 기술력의 혁신을 통해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