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턴바이오사이언스, 바이오·배터리 투트랙 가동
EV첨단소재 주식·경영권 양수도 계약 체결, 전기차 사업 다각화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넥스턴바이오사이언스는 사업 다각화를 위해 전기차 관련 사업을 준비 중인 EV첨단소재의 주식 및 경영권 양수도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이번 경영권 양수도 계약은 130억원 규모이며 지난 21일 경영권 확보를 위한 자금 지급을 완료했다. 이에 앞서 넥스턴바이오사이언스는 제6회 전환사채 150억원과 제7회 전환사채 150억원, 총 300억원의 전환사채도 보유하고 있어 지배력을 강화했다.


경영권을 인수한 EV첨단소재는 연성연쇄회로(FPCB) 기술을 활용해 전기차 부품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생산 관련 투자를 전적으로 검토 중이며, 이외에도 차량 내부 디스플레이용 센서 부품 개발 등 전기차 부품 사업 확장에 힘쓰고 있다.


넥스턴바이오사이언스는 1분기 매출 5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연매출 95억원의 50% 이상을 달성했다. 전년 대비 124% 성장했다. 또한 EV첨단소재는 지난 1분기 매출 184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대비 52%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10억2000만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980% 성장했다.



넥스턴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전기차 부품시장에 진출한 EV첨단소재와 주식 및 경영권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며 "사업 다각화를 통해 기업의 목적성과 방향성을 확고히 하고 내실 있는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회사 넥스턴바이오가 최대 주주로 있는 미국의 로스비보와 당뇨병 치료제 개발에 집중해 miRNA 기반의 신약후보 물질이 새로운 치료제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바이오 사업 또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넥스턴바이오의 자회사 로스비보는 중국 통화동보제약과 NDA를 체결한 이후 중국 내 개발 및 기술수출을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누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