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상반기 순익 1.8조 '역대 최대'
비은행 이익비중 37% 확대···중간배당 주당 700원 결정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2일 17시 5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분기·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시장금리 인상으로 은행 핵심이익이 견조하게 성장한 가운데 비은행 부문의 성장까지 결합된 효과다.


하나금융은 올해 2분기 9175억원을 포함한 상반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1조753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0.2% 늘어났다고 22일 밝혔다. 전체 반기와 분기를 통틀어 역대 최대 실적이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하나은행과 주요 계열사의 실적 향상으로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이 큰 폭으로 향상했다"고 설명했다.


그룹 비은행 계열사가 성장하면서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상반기 비은행 부문 순이익은 654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7.0%p 증가했다. 그룹 전체에서 차지하는 이익 비중도 지난해 상반기 30.3%에서 올해 상반기 37.3%로 7%p 늘어났다.



주요 비은행 계열사 중에서는 하나금융투자 순이익이 276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0.0%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인수주선·자문수수료 등이 증가한 영향이다.


하나카드 순이익도 결제성 수수료 수익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117.8% 증가한 1422억원을 보였다. 하나캐피탈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49.3% 증가한 1255억원, 하나생명은 209억원, 하나자산신탁은 426억원을 나타냈다.


상반기 그룹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을 합친 핵심이익은 4조5153억원을 기록했다. 이자이익은 3조2540억원, 수수료이익은 1조2613억원이다. 그룹 순이자마진(NIM)은 1.67%로 전분기대비 4bp 상승했다.


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 상반기 그룹 NPL커버리지비율은 전분기대비 11.2%p 증가한 151.3%를 기록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분기대비 4bp 개선된 0.36%, 연체율은 2bp 개선된 0.28%를 나타냈다.


대손비용률은 전년동기대비 15bp 하락한 0.12%로 낮은 수준을 이어갔다. 지난해 코로나19 경기대응 충당금을 선제적으로 적립한 영향이다.


하나금융은 업계 최고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나타냈다. 그룹 BIS비율 추정치는 16.60%로 전분기대비 28bp 증가했다. 보통주자본비율 추정치는 14.16%로 전분기대비 12bp 상승했다. 


하나금융은 이날 이사회에서 ▲충분한 손실흡수능력 확보 ▲자본적정성 개선 ▲적극적 주주환원정책 확대 등을 고려하여 심도 있는 고민 끝에 주당 700원의 중간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시가배당률은 1.5%, 배당금총액은 2040억9443만원이다.


이후승 하나금융그룹 부사장(CFO)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각종 불확실성에도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냈다"면서 "업계 최고 수준의 자본 여력으로 2021년 연말배당 뿐만 아니라 자사주매입 등 추가적인 주주환원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