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운용, KODEX ETF 3종 상장
국내 최초 '웹툰·드라마 산업'에 투자하는 ETF 등···문화상품권 제공 이벤트 진행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오는 30일 KODEX 상장지수펀드(ETF) 3종을 신규 상장한다고 29일 밝혔다. 신규 상장을 기념해, 해당 ETF를 거래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상품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번 삼성운용이 신규 상장하는 상품은 ▲KODEX Fn웹툰&드라마▲KODEX Fn시스템반도체 ▲KODEX Fn Top10동일가중 ETF 3종이다.


KODEX Fn웹툰&드라마 ETF는 국내 최초로 웹툰 및 드라마 산업의 대표 기업에 투자하는 ETF다. 세계 최고의 콘텐츠와 플랫폼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문화 강국으로 자리 잡은 K-콘텐츠 중 웹툰과 드라마 시장에 집중 투자한다. 네이버, 카카오 등의 웹툰 관련 기업과 드라마 관련 기업인 CJ ENM, 스튜디오드래곤 등 20여 종목으로 구성된다.



KODEX Fn시스템반도체 ETF는 시스템반도체 관련 국내 기업들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시스템반도체 시장은 정부의 혁신성장 BIG3 신산업 정책(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과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차, 각종 스마트기기 사업화 등으로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산업이다. KODEX Fn시스템반도체는 삼성전자, 한솔케미칼, 리노공업, 원익IPS 등 국내 시스템반도체 관련 20~30여 개 기업에 투자한다.


KODEX Fn Top10동일가중 ETF는 국내 주식시장 시가총액 상위 10종목을 동일비중으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국내 주식시장은 언택트, 배터리, 헬스케어에 대한 관심 증가로 대형주의 상승률이 높았다.


특히 급격히 증가한 개인투자자들의 블루칩 선호 경향으로 대형주에 대한 쏠림 현상이 심화되며 코스피 Top10의 시가총액 비중이 지난 6월 말 기준 43.6%를 기록했다. KODEX Fn Top10동일가중 ETF는 언택트 대표주인 카카오를 포함해 삼성전자, 현대모비스, SK바이오팜 등 국내 시가총액 상위 10개 기업으로 구성된다.


이번 KODEX ETF 신규 상장 이벤트는 해당 ETF를 거래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KB증권과 대신증권에서 진행한다. 일간 거래량을 기준으로 문화상품권을 제공한다. KB증권은 이달 30일에서 9월10일까지, 대신증권은 다음달 9일부터 오는 9월17일까지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각 증권사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액티브 ETF 1위' 삼성운용… 개운치 않은 뒷맛

상장 한 달 성과분석, KODEX 2종 벤치마크 지수 대비 초과수익은 실패

펀드 신상품 줄줄이 출격 대기

20일 미래·키움 ETF 4종 상장···한화, 신한, NH아문디, 흥국 등 준비 중

핫한 '메타버스'펀드, KB·삼성 어떻게 다를까

KB '전 영역 고루 투자', 삼성 '선택과 집중'

삼성운용, 액티브 ETF '수익률 1위'

KODEX K-신재생 에너지 액티브 ETF 수익률 6.45%, 개인 순매수 100억원 돌파

60조원 자금 끌어당긴 ETF

①제도완화, 상품다양화로 연말까지 자금유입 예상

엎치락뒤치락 ETF 시장점유율 지각변동

⑳삼성 난조, 미래·KB 부상, 신규 진입자 타임포트폴리오 저력 과시

로빈후드, 증시 데뷔 첫날 주가 '부진'

29일 종가 34.82달러, 공모가 밑돌아…밈주식 열기 주춤, 당국 제재 등 '악재' 여파

미래에셋 'TIGER차이나A인버스증권ETF' 8.39%로 1위

7월 마지막주, 中 증시 휘청, '차이나항셍테크증권ETF' 수익률 ↓

한투운용, 美 스팩·친환경테마 ETF 2종 상장

5일 상장, 美 스팩 M&A·IPO 투자 기회

'각양각색' 닮은 듯 다른 모빌리티 ETF

㉒1년 새 전기차‧미래차 등 7종 설정, 재간접형도 주목

삼성운용, AUM 300조원 돌파

올해만 25조원 증가···전체 증가분 20% 차지

삼성운용, 몸집 1위·실적 4위···낮은 보수 탓?

계열사 자금만 150조원···낮은 보수에 이익률 낮아

삼성운용, KODEX 차이나 ETF 4종 보수 인하

연 0.21%로 업계 최저 수준···'KODEX 차이나' 명칭 통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