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상반기 영업익 1213억…전년比 51.1%↑
건설·자동차·상사 등 주요 사업 동반성장…분기 최대 실적
이 기사는 2021년 08월 05일 10시 4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코오롱글로벌이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코오롱글로벌은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잠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 1213억원으로 전년동기(803억원) 대비 51.1% 증가했다고 5일 공시했다. 특히 2분기 영업이익은 745억원을 기록해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상반기 매출은 2조3444억원으로 전년동기(1조7130억원) 대비 36.9%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도 79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90% 올랐다.


코오롱글로벌은 "건설, 자동차, 상사 등 주요 3개 사업부문이 동반성장하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건설 부문에서는 주택 및 건축사업 외형이 늘어나며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12%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대형 프로젝트의 공정 호조 및 착공 프로젝트 증가로 27% 증가했다.


신규 수주는 7월말 기준 2조4682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수주목표(3조1100억원)의 79%를 달성한 수치다. 상반기 수주잔고는 9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건설부문 매출액의 약 5배 수준을 보유 중이다.


자동차 부문도 수입차 판매 호조 및 수익성 개선으로 성장세를 나타냈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36.8% 증가한 4578억원, 영업이익은 105% 성장한 207억원을 기록했다. BMW X시리즈 선호도 증가로 신차 판매량이 늘어났고 A/S 실적도 확대되면서 수익성이 개선됐다.


지난해 적자를 기록했던 상사부문도 흑자전환하며 힘을 보탰다. 코오롱글로벌은 수익이 나지 않던 비효율 사업을 정리하고 로봇청소기(로보락)와 전기지게차 등 수익성 위주로 사업구조를 개편한 성과라고 밝혔다.


코오롱글로벌은 지난 2016년 순이익 61억원으로 턴어라운드를 한 이후 매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순이익은 805억원까지 늘어났다. 증권가에서는 올해 코오롱글로벌 순이익이 12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은퇴 3년' 이웅열이 올해 찜한 신사업은 '도시어부'

개인 회사 4개→6개로 늘어…창업초기 성과는 아직 '미미'

코오롱글로벌, 3개월 영업정지 확정

2015년 일산화탄소 사망사고 영향…"수주잔고 10조 등 영향 제한적"

코오롱이앤씨, 모듈러 건축기술 특허 3건 등록

공기 단축, 작업 안정성 및 내구성 향상 가능

코오롱글로벌, 가파른 실적 호조…이유는

'건설·BMW 유통' 동반 급성장 "재무구조도 개선"

'50억 자금수혈' 코오롱 이노베이스, 사업 재동면

직원수 여전히 '0명'…출자금 92% 5년만기 펀드에 전액 투자

코오롱글로벌, 1Q 영업익 468억…전년比 47.9%↑

건설부문 실적 증가, 상사부문 흑전

후발주자 탈피 '과제'

⑤ 사업군 쪼개 위험 분산…점유율 1위 등 절대강자 無

'성과 쌓기' 나선 오너4세 이규호

②'알짜' 수입차 유통·정비 사업 전담…초라한 이력 씻기 행보

코오롱글로벌, 2분기 수주 10조원 돌파

시공능력평가 16위···"하반기 긍정적"

코오롱글로벌, 풍력발전 '비전 2030 로드맵' 가속

육상→해상→풍력 '수소화'까지…4분기 5개 사업 가시화

DS투자證 "코오롱글로벌, 가치 재평가 시급"

목표주가 4만원 제시…실적·신사업 대비 저평가

코오롱글로벌, AI 스마트 안전현장 구축

6개 협력사와 MOU 체결…중대재해 제로 박차

코오롱글로벌, 15일 풍력사업 관련 IR 개최

6개 기관투자가 대상 신성장 사업 설명회

코오롱글로벌, 관급기관 입찰제한 취소 소송 기각

"효력정지 가처분신청·항소 진행할 것"

NH투자證 "코오롱글로벌, 풍력 수익모델 제시 중"

"지분 투자부터 EPCI까지 친환경 사업 확대"

코오롱이앤씨, 국내 최초 전기차 자동주차시스템 선봬

충전 후 대기장소로 자동 이동…실시간 모니터링 제공도

코오롱글로벌, 관급기관 입찰제한 가처분 '인용'

2심 판결 때까지 입찰 가능…"법적 절차 따라 항소심 대응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