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케이비자산운용
NS쇼핑, 자회사 부진에 올해도 2Q 적자
최보람 기자
2021.08.12 15:08:46
하림산업 재산세 부담+식품사업 손실 더해져
이 기사는 2021년 08월 12일 15시 0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NS쇼핑이 자회사 하림산업의 실적 부진으로 2분기 적자를 냈다.


NS쇼핑은 연결기준 올 2분기 매출이 142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8% 늘었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이 늘어난 것과 달리 수익성은 더 악화됐다. 작년 2분기 각각 -25억원, -78억원 수준이었던 영업손실 및 순손실 규모는 올 2분기 들어 -105억원, -179억원으로 각각 확대됐다.



연결 손실이 커진 데는 적자를 낸 자회사가 적잖았기 때문이다. 특히 하림산업의 경우 올 2분기 영업손실, 순손실 규모가 각각 260억원, 275억원에 달하면서 NS쇼핑이 적자를 내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 이밖에 NS쇼핑의 식품관련 자회사인 엔바이콘과 글라이드 또한 각각 10억원 15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관련기사 more
NS쇼핑, 하림산업 탓에 수익성 '뚝' NS쇼핑, 자회사 부진에 1Q 영업익 전년비 66.5%↓ 하림의 NEXT '곳간'은 팬오션 NS쇼핑, 자회사 유증 지윈용 회사채 500억 조달

NS쇼핑 관계자는 "하림산업이 보유 중인 옛 양재화물터미널 부지에 대한 재산세를 납부했고 초기 단계인 식품사업이 아직 손익분이(BEP)를 마치지 못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NS쇼핑이 직접 운영하는 NS홈쇼핑이 견조한 실적을 낸 점은 위안거리다. NS쇼핑 개별기준 2분기 영업이익은 17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8.5% 늘었고 순이익은 5.5% 증가한 116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 또한 1.9% 소폭 증가한 136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대비 이익 증가율이 높았던 배경에는 송출수수료 부담이 커지고 있는 TV 대신 모바일향 취급액을 늘린 결과로 풀이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회사채 발행금액 Top10 그룹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