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1834억 규모 자본 확충 나서
유상증자 1084억·영구채 750억 발행 추진…"유동성 사전 확보"
(사진=진에어)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진에어가 1834억원 규모의 자본 확충에 나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항공업황의 위축이 장기화하며 경영 부담이 심화하자 유동성 확보에 나선 것이다. 

 

진에어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1084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750억원의 영구채 발행을 결의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 우선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되며, 신주 720만주를 주당 1만5050원에 발행할 예정이다. 신주배정기준일은 9월24일, 납일일은 11월9일이다. 


구주주 청약은 11월1일부터 2일까지, 일반공모 청약은 11월4일부터 5일까지다. 대표주관회사는 한국투자증권과 키움증권이 공동으로 맡았다. 유상증자가 완료되면 진에어의 전체 발행 주식은 기존 4500만주에서 5220만주로 증가한다.


진에어는 이어 사모방식으로 신종자본증권(영구채) 750억원을 발행한다. 만기는 30년이고, 발행 시기는 오는 20일이다. 영구채는 만기가 있지만 발행회사의 선택에 따라 만기를 계속 연기할 수 있어 회계상 자본으로 인정되는 회사채다.



진에어 재무현황.(자료=진에어)


진에어는 이번 유상증자와 영구채 발행을 통해 연내 총 1834억원의 자본을 확대해 재무구조를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진에어 역시 다른 저비용항공사(LCC)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로 인해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는 까닭이다. 


진에어는 지난해 매출이 약 2718억원(이하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전년 대비 70% 넘게 줄었고, 영업적자는 1847억원으로 4배 가까이 확대했다. 올해 1분기에도 600억원이 넘는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진에어의 올해 1분기 현재 부채비율은 1793.2%로 지난해 말(467.2%) 대비 3배 넘게 악화했다. 부채총계는 지난해 말 4586억원에서 올해 1분기 4646억원으로 증가했고, 같은 기간 자본총계는 982억원에서 259억원으로 감소했다.  


진에어의 올해 1분기 현재 총차입금은 3631억원에 달한다. 진에어의 현금성자산은 지난해 말 1436억원에서 올해 1분기 980억원으로 감소했다. 


진에어 관계자는 "적극적인 재무건전성 관리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유동성 사전 확보를 기반으로 불확실한 경영 환경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