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고용지원금 끊겨도 유급휴직 유지"…LCC는 고사 직전
이달말 고용유지지원금 종료…LCC, 적자·자본잠식 경영난 가중 우려
이 기사는 2021년 09월 03일 10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진=각 사)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항공사들이 유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 종료를 앞두고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여행객 감소로 업황 개선이 요원한 가운데 당장 정부의 지원이 중단되면 인건비 부담이 크게 늘어 경영이 어려워질 수 있어서다.


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항공사들에 지원하는 유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은 이달 말 종료된다. 당초 유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은 연간 180일 지원이 가능했지만, 항공업황의 개선 시점이 불투명해짐에 따라 지난 6월 기간이 90일 연장됐다.


유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은 사업주가 유급 휴직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면 정부가 평균임금의 70%에 달하는 휴업수당 중 90%를 지원하고, 나머지 10%는 기업이 부담하는 구조다. 



기업 입장에서는 휴업수당의 대부분을 정부가 지원해줘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주수익원인 여객사업의 부진이 지속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이 각 항공사들의 부담을 크게 경감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수익원인 여객사업이 타격을 입으면서 항공사들의 실적 부진은 장기화하고 있다. 항공통계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항공여객은 1667만명으로 전년 대비 29% 감소했다.


항공사들의 올해 상반기 실적은 화물부문에 힘입어 영업흑자를 유지한 대한항공을 제외하고 모두 대규모 적자를 피하지 못했다. 특히 저비용항공사(LCC)의 상황은 여전히 심각하다. 적자를 지속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금 고갈 속에 자본확충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LCC업계 1위 제주항공만 놓고봐도 여실히 드러난다. 제주항공은 올해 상반기 1568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3300억원이 넘는 영업적자를 기록하며 창립 이래 최악의 실적을 기록한 데 이어 대규모 적자를 지속한 것이다. 제주항공은 자본잠식이 심화하면서 부랴부랴 21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로 급한 불 끄기에 나섰다. 


이러한 상황에서 정부의 지원이 끊기면 항공사들은 비용부담은 물론, 무급휴직 또는 인력 구조조정에 나설 수밖에 없다. 실적 부진과 유동성 악화 속 인건비는 항공사들에게 적지 않은 부담이다. 인건비는 연료유류비와 함께 항공사의 비용지출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대한항공 2분기 영업비용 현황.(자료=대한항공)


고용불안과 이로 인한 경쟁력 약화 등 부작용도 적지 않다. 물론 무급고용유지지원금이 존재한다. 다만 지원 규모에서 적지 않은 차이가 난다. 무급고용유지지원금은 유급휴직과 달리 임금의 50%만 정부지원금으로 보전을 받는다. 월 상한액도 198만원으로 제한된다.   


이로 인해 항공업계 전반에서 유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의 지원 기간 연장 목소리가 일고 있는 것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상당수의 항공사는 재정이 메말라 자본잠식 단계에 돌입돼 있는 만큼 유급휴직을 기대할 수 없다"며 "결국 남은 수순은 평균임금의 절반도 안 되는 무급휴직 지원금으로 생계를 유지하거나, 이마저도 받지 못하는 실직자가 될 수도 있다"고 푸념했다.


현재 대한항공을 제외하고 나머지 항공사들은 뚜렷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상황이다. 대한항공 노사는 자체적인 수당 지급을 통해 연말까지 유급휴직을 유지하기로 했다. 


정부는 신중한 입장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추이와 업종별 고용현황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지원 연장 여부에 대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