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 효과' 아시아나항공, 2Q 949억 영업익
화물 매출, 전년比 11% 증가한 7082억 '분기 최대'
(사진=아시아나항공)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여객부문 위축에도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한 화물사업에 힘입어 영업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자료=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17일 별도재무제표 기준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7.5% 감소한 94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유가 상승으로 인해 연료유류비가 123% 증가하는 비용 부담 속에 영업이익은 감소했지만, 지난 1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한 이후 1분기 만에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흑자 전환했다.



2분기 매출은 14% 증가한 9335억원으로 집계됐다. 화물부문의 선전이 크게 작용했다. 화물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1% 증가한 708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실적이다. 지역별로는 ▲미주 ▲동남아 ▲일본 노선이 전년 대비 각각 13%, 33%, 23% 증가했다.


대형항공사(FSC)인 아시아나항공은 국제선을 중심으로 한 여객부문의 장기 부진 속에 화물사업의 역량을 극대화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기존 화물기 이외에 'A350' 개조 화물기를 화물 주력 노선에 투입하고, 여객기 벨리카고(여객기 하부 화물칸) 영업도 확대하고 있다. 


주요 화물 운송품목은 IT·전자기기 부품과 전자상거래 수출품 등 전통적 국내기업 수출품목 이외에 진단기기, 마스크 등 의료용품 운송이 늘어나고 있다. 또 신선식품 운송도 적극적으로 나서며 미주 지역 체리 약 5000톤과 미국산 계란 7000톤을 운송하는 등 비수기 매출 확대에도 주력했다.


여객부문은 국제선 위축으로 인한 국내선 반사효과만 나타났다. 국내선 매출은 전년 대비 101% 상승한 645억원을 보였다. 아시아나항공은 백신 접종 증가에 따른 국제 관광시장 회복에 대비해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국제선 노선 현황을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항공업계가 어려운 와중에 흑자를 달성한 것은 무급휴직과 임금반납을 이어가고 있는 임직원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이라며 "트래블 버블 시행과 백신 접종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여행 수요 재개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