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에프앤비, 수제맥주사업 본격화
'문베어브루잉' 수제맥주 공장 개장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수제맥주사업을 본격화했다.


교촌에프앤비는 강원도 고성군에 '문베어브루잉' 수제맥주 공장을 개장하고 19일 개장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교촌은 지난 5월 인덜지와의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하며 수제맥주 브랜드인 '문베어브루잉'을 인수하고 최근 주류제조면허를 취득했다. '문베어브루잉'은 연간 200만 리터의 맥주를 생산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 양조장이다. '문베어브루잉'은 대지면적 약 1만1000㎡(약 3300평)에 양조장(메인동), 냉동 창고 등 총 7개동으로 구성됐다. 그 중 메인동은 2650㎡(800평) 규모의 양조장으로, 국내에서 손꼽히는 최첨단 맥주 제조 설비가 갖춰졌다.



교촌은 생산 경쟁력을 갖춘 제조 시설과 전국 1300여개 가맹점 인프라로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 수제맥주 시장을 빠르게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문베어브루잉' 개장을 시작으로, 교촌은 본격적인 수제맥주 개발 및 유통에 나선다. 먼저 기존 판매되던 산(山) 시리즈 '금강산 골든에일', '백두산 IPA'는 교촌의 색을 입혀 더욱 새롭게 선보여진다는 설명이다. 전국 교촌치킨 가맹점을 시작으로 대형마트, 편의점 등 다양한 유통 채널로 판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향후에는 차별화된 수제맥주 개발로 교촌만의 수제맥주 라인업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개장식 기념사를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수제맥주 비즈니스는 기존 치킨 가맹 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로 가맹점과 본사가 함께 성장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며 "교촌이 선택한 제대로 된 프리미엄 수제맥주라는 가치를 고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