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에 아마존 상륙…직구 시장 '공략'
해외직구 배송 불편함 개선…가성비와 편의성 강점
이 기사는 2021년 08월 25일 12시 4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엄주연 기자] 11번가와 아마존의 합작 서비스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11번가는 글로벌 1위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의 수천만 가지 상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고객들에게 제공함으로써 '해외 직구(직접구매)'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는 전략이다. 


11번가는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31일 아마존과 손잡고 해외직구 서비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아마존 상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는 11번가가 유일하다. 11번가는 지난해 말부터 아마존의 특별한 쇼핑경험을 국내 고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아마존과 함께 서비스를 준비해 왔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의 강점은 가성비와 편의성이다. 아마존 쇼핑을 처음 경험하는 고객들도 쉽게 원하는 상품을 찾을 수 있도록 아마존 핫딜 상품과 인기 구매 상품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구성했다. 한국 직구 고객들이 선호하는 상품을 16만개 이상 선별한 '특별 셀렉션'도 마련했다.


해외직구의 걸림돌로 꼽히던 배송비 부담도 획기적으로 없앴다. '우주패스(월 4900원부터)'의 가입 프로모션으로 구매 금액과 관계없이 무료 배송 혜택을 제공한다. 우주패스에 가입하지 않아도 11번가 회원이면 누구나 2만8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무료배송 혜택은 일부 상품(가구 등)을 제외한 모든 상품에 적용하며, 기준은 변경될 수 있다.



11번가가 배송 서비스에 특별히 신경을 쓴 것은 국내에서 벌어지는 '배송 전쟁'을 의식해서다. 해외 직구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구매의 불편함은 여전하다. 해외 직구의 경우 주문 과정에서 배송 대행지를 이용해야 하고, 배송기간도 평균 일주일 정도로 길다. 국내 고객들도 이미 당일배송, 새벽배송 등에 익숙해진 상황이라 경쟁력을 확보하기 힘들다는 관측도 있었다.


하지만 11번가는 별도 물류센터를 통해 이같은 우려를 씻어냈다. 더 빠른 배송을 위해 미국 서부 지역 물류센터에 주요 상품을 미리 이동시켜놨다. 이를 통해 '특별 셀렉션' 제품은 보다 빠른 평균 4~6일내 배송된다. 이외 제품의 경우 아마존에서 한국으로의 배송 기간은 영업일 기준 평균 6~10일이다. 



사용자경험(UX)도 장점으로 꼽힌다. 상품 정보는 물론, 기존 아마존에서 구매한 고객들의 상품 리뷰까지 한국어로 확인할 수 있다. 판매가격도 환율을 반영해 원화로 노출한다. 11번가는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오픈과 함께 전담 고객센터도 개설한다. 11번가에서 구매한 아마존 상품에 대해 주문, 결제, 배송, 반품, 환불 등 모든 고객문의를 한국어로 도맡아 처리하는 곳이다.


업계에선 11번가가 아마존과의 협력으로 1세대 이커머스로서 존재감을 회복하고 상장 기틀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11번가는 지난 2018년 SK플래닛에서 분사할 당시 나일홀딩스에 지분 18.2%를 매각하는 방식으로 50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2023년까지 증시 상장을 약속했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아마존만의 특별한 상품과 혜택, 그리고 편리한 쇼핑경험을 11번가 고객들에게 제공하게 됐다"며 "이제 11번가 고객들은 국가와 언어 등의 장벽 없이 편리하게 아마존 쇼핑을 즐길 수 있으며, 11번가는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오픈을 시작으로 국내 해외직구 시장의 혁신적인 변화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