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수중 통신망 기술로 대한민국 바다 지킨다
세계 최초 실시간 해양 감시
수중데이터관리플랫폼에서 오염탐지 연구를 진행 중인 모습. (사진제공=SK텔레콤)


[팍스넷뉴스 최지웅 기자] SK텔레콤이 수중 통신망 기술로 대한민국 바다 지킴이 역할에 나선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호서대학교,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함께 수중 기지국 기반 통신망에 해양 오염 탐지 센서를 연결해 바닷속 오염을 실시간 감시하는 시범 연구를 진행했다. 수중 기지국을 활용해 해양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들을 실시간으로 탐지하는 건 세계 최초다. 향후 기존 해수 오염 감지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는 23일부터 27일까지 부산광역시 수영구 광안대교 약 4킬로미터(km) 전면 해역의 수심 약 30미터(m) 지점에서 관련 장비를 설치하고 테스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광안대교 인근 수중에 설치된 기지국과 해양 오염 탐지 센서를 탑재한 수중 센서 노드는 해양 오염을 10분 단위로 측정해 센서에서 수중 기지국을 거쳐 해상 부이까지 음파 통신으로 전달한다. 해상 부이에는 수중통신모뎀과 함께 해상 통신을 위해 개발된 '다중 육상통신망 스위칭 시스템'이 탑재됐다. 이 시스템은 해상 통신 환경에 따라 최적의 망으로 육상의 수중데이터 관리 플랫폼 서버와 연동한다. 


관리 플랫폼은 단순 측정 수치의 전달 외에도 수중 센서와 수중 기지국, 기지국 컨트롤러의 위치 및 구성, 수중 기지국 컨트롤러의 통신상태, 인근 해상 LTE 커버리지, 수온, 염도 등 다양한 정보를 모니터링하며 관리한다. SK텔레콤의 망설계 최적화 솔루션 연계로 망 커버리지를 예측하고 수중망에 연동 가능한 해상 영역을 가늠하는 중요한 기반이 될 전망이다.


이번 연구는 수중기지국 기반 수중통신망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해 호서대학교가 주관을 맡아 SK텔레콤, 한국원자력연구원, 전자기술연구원, 경북대, 중앙대, 인하대, 상명대, 한양대, 국민대 등이 2015년부터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SK텔레콤 윤형식 인프라 운용그룹장은 "SK텔레콤이 보유한 첨단 통신기술로 대한민국의 바다를 안전하게 지키는데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민관학이 함께 이뤄낸 이번 성과를 시작으로 수중사물인터넷 시대를 선도하는 것은 물론이고, ICT를 활용한 사회문제 해결 등 ESG 경영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