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친환경소재 전문기업 도약 실행력 높여야"
'포스코포럼' 개최… 포스트코로나 시대 미래 성장전략 조망
(사진=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포스코는 1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미래 성장전략을 조망하기 위한 '포스코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친환경소재 전문기업으로 가기 위한 전략 실행력 향상을 주문했다.


포스코 포럼은 2019년부터 매년 포스코그룹 임원들을 대상으로 열리고 있다. 올해 포럼은 '친환경소재로 100년 기업의 길을 가다'라는 주제로 이달 1~2일 양일간 포스코센터에서 진행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감안해 포스코 본부장 이상 등 50명 이내 인원만 참석하고 나머지 그룹 임원들은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참석하는 온·오프라인 병행 행사로 열린다.


최정우 회장은 이날 포럼에서 "출구가 보이는 듯했던 코로나 충격은 다양한 변이와 돌파 감염으로 새로운 위기로 이어지며 불확실한 미래를 준비하는 자세를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다"며 "포스코 포럼이 사업방식과 성장방식, 그리고 생각과 일하는 방식을 바꾸고 친환경소재 전문기업으로서의 전략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혁신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포럼 첫째 날에는 스티븐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의 '바이든 정부의 외교 정책과 신 국제 질서'에 대한 기조 강연과 '세계 경제 질서 어떻게 바뀌나'에 대한 패널토론 등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바이든 정부의 정책 변화가 세계 정치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새로운 국제질서의 향방과 기업 경영에 미치는 시사점을 살펴볼 예정이다.


이어 진행되는 'ESG의 변화 방향과 올바른 실천방안'에 대한 발표와 토론에서는 주주, 정부, 고객 등 이해관계자별의 다양한 요구, ESG 책임 투자 강화 및 탄소중립 정책 확대 등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둘째 날에는 포스코그룹이 친환경소재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미래 전략과 연계한 탈탄소 시대, 철강산업의 미래, 자동차 혁명 시대, 이차전지소재 생태계 변화, 에너지 전환 시대, 수소산업의 잠재력, 기업변신의 시대, 새로운 성장 기회 등을 다루는 강연 등을 진행한다.


포스코는 이번 포럼에서 논의한 내용을 사업계획과 중기 경영전략의 방향을 설정하는데 반영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